'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 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얼굴을 드러냈다 /한경닷컴 DB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 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얼굴을 드러냈다 /한경닷컴 DB


미성년자 등 수십 명의 여성을 성 착취한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 조주빈(24)의 얼굴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이날 조주빈은 언론 앞에서 '손석희, 윤장현, 김웅'을 언급해 많은 해석을 낳게 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5일 오전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주빈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던 조주빈은 이날 오전 8시쯤 포토라인에 마스크를 벗고 얼굴을 드러냈다. 목에 깁스를 착용하고 정수리 부근에 밴드를 붙인 상태였다.

조씨는 '피해자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질문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조주빈이 왜 손석희 JTBC 사장, 윤장현 전 광주시장, 김웅 프리랜서 기자 등을 언급했는지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서울시 경찰청 측은 “이들을 언급한 이유를 모르겠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25일 오후 4시에 손석희 JTBC 사장은 불법 취업 청탁과 금품 요구 등 공갈미수 혐의를 받고 있는 김웅 프리랜서 기자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이 때문에 조주빈의 발언은 자신의 얼굴 공개에 따라 해당 사건이 덜 주목받게 될 것이라는 의미를 담은 것이 아니겠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조주빈은 살인죄가 아닌 성폭력범으로 신상이 공개된 첫 사례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조주빈의 이름, 나이, 얼굴 등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신상공개위원회는 “피의자는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노예로 지칭하며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하는 등 범행 수법이 악질적·반복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조주빈은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을 받아낸 뒤 이를 빌미로 성 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하고 텔레그램을 통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