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땅에 한국말' 미녀 4인방, 한국무용 도전
이휘재·정세운, 뷔락 춤 실력에 '깜짝'
'맨땅에 한국말'의 미녀 4인방이 한국무용을 배웠다. / 사진제공=SBS플러스
'맨땅에 한국말'의 미녀 4인방이 한국무용을 배웠다. / 사진제공=SBS플러스


SBS플러스 ‘맨땅에 한국말’에서 미녀 4인방 뷔락, 유라, 이유정, 미소가 한국무용에 도전한다.

24일 방송되는 ‘맨땅에 한국말’에서는 한국의 미를 느낄 수 있는 한국무용을 배우는 미녀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MC인 이휘재와 정세운, 그리고 미녀 학생들은 한국의 전통춤을 배우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이들은 한국무용 중 대표적인 화관무와 부채춤을 배우기 위해 화려한 한복으로 갈아입었다. 고운 자태의 한복에 홀딱 반한 미녀 학생들의 얼굴에는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한국무용 선생님의 스토리텔링이 담긴 안무 강의에 미녀 학생들은 흥미로워했다. 춤이 특기인 뷔락은 남다른 춤선으로 한국무용을 소화해냈다. 이휘재와 정세운은 뷔락의 춤 실력에 깜짝 놀랐다. 뷔락의 환상적인 한국무용 소화력과 다른 미녀 학생들의 실력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모은다.

미녀 학생들의 한국무용 도전기는 24일 오후 8시 30분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