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김연자 / 사진=SBS 방송화면
'미운우리새끼' 김연자 / 사진=SBS 방송화면


'미운우리새끼' 김연자 / 사진=SBS 방송화면
'미운우리새끼' 김연자 / 사진=SBS 방송화면


가수 김연자가 일본에서의 성공과 실패, 그로 얻은 인생의 길을 밝혔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홍진영이 김연자의 집을 방문했다.

홍진영은 김연자의 무대 의상을 입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고, 김연자는 홍진영을 위해 세 가지 김치고 김치볶음밥을 만드는 등 의외의 매력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홍진영은 식사 후 김연자에게 일본에서의 생활을 물었다. VCR을 보던 신동엽은 "김연자 선배님이 예전에 내 프로그램에 출연하신 적이 있다. 일본에서 어마어마한 인기를 누리면서 2000억 정도를 벌었는데 모두 사기를 당하셨다더라. 믿고 맡겼는데 전부 다 (날린 것)"라며 "김연자 선배님은 '그래도 난 노래하는 게 좋아'라고 하셨다"고 설명했다.

김연자는 19살 어린 나이에 일본으로 건너갔다고 했다. 그는 "1977년에 갔다. 일본말을 잘 모르니까 '연자 연자' 내 이름이 들리니까 내 이야기를 하는 지는 알겠는데 그때는 다 내 험담을 하는 것 같았다. 마음이 상해서 엄마에게 국제 전화를 걸었는데 30만 엔이 나왔다. 당시 한 달 평균 월급이 12만 엔이었다"고 웃었다.

그러면서 "일본에서 보낸 3년은 전쟁 같은 시간이었다. 하지만 그 시간이 없었으면 버티지 못 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