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송은이가 4일 오전 생중계된 올리브 새 예능 ‘밥블레스유2’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CJ ENM
개그우먼 송은이가 4일 오전 생중계된 올리브 새 예능 ‘밥블레스유2’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CJ ENM


올리브 새 예능 '밥블레스유2'에 출연하는 개그우먼 송은이가 새롭게 합류한 박나래 덕에 신문물에 눈을 떴다고 했다.

4일 오전 '밥블레스유2' 제작발표회가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코로나19의 대응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온라인으로 대체됐다. 황인영 PD와 개그우먼 송은이, 김숙, 박나래, 장도연이 참석했다.

'밥블레스유2'는 전국 각지에서 날아오는 고민을 출연진만의 방식으로 함께 공감하고, 거기에 어울리는 음식으로 위로해주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날 송은이는 "박나래가 들어오면서 그동안 경험하지 못했던 신문물에 대해 알게 됐다"면서 "앞으로 새로운 것을 많이 배울 것 같아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그는 "평소 '빠릿빠릿하다'는 소리를 자주 듣는데, 여기 오니까 내가 되게 행동이 느린 사람이라는 걸 깨달았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박나래는 "'밥블레스유'에서 다루지 않았던 특집이 안주 로드다. 송은이와 김숙은 술을 안 마시기 때문에 장도연이 반주도 못 하고 힘들어하더라"라고 밝혔다.

또한 송은이는 "나와 김숙은 나래바에 초대된 사람 중 유일하게 물만 마시고 간 사람들이다. 술을 잘 못 하는 편이라 시즌1에서 안주에 관한 이야기를 하지 못했다. 시즌2에서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밥블레스유2'는 오는 5일 밤 7시 50분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