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박정철, 엄채영, 김승수, 명세빈, 왕빛나 / 사진=KBS2 ‘다시 첫사랑’ 캡처
배우 박정철, 엄채영, 김승수, 명세빈, 왕빛나 / 사진=KBS2 ‘다시 첫사랑’ 캡처


‘다시 첫사랑’ 박정철이 명세빈에게 이별을 고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에서는 최정우(박정철)가 차혜린(엄채영)을 감싸기 위해 이하진(명세빈)과 이별을 택했다.

최정우는 차혜린을 만난 후 흔들리기 시작했다. 최정우는 서여사(정애연)에게 “걱정 마 누나. 갑자기 나타난 애 때문에 8년이나 준비한 걸 망칠 수 없다”고 전했지만, 서여사는 최정우의 본심을 읽었다. 서여사는 “하진 씨 아이, 백민희가 유괴한 거 맞지? 그거 말 못하겠으면 하진 씨하고 빨리 정리해”라고 당부했다.

이하진의 스카우트 제의는 갑작스레 취소됐다. 이하진이 당황하고 있을 때 나영숙(서이숙)이 등장해 “스카우트 제의 취소된 건 정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나영숙은 최정우에게 전화해 이 사실을 전달했다.

차도윤(김승수)은 감사실에서 최정우를 기다렸다. 차도윤은 최정우에게 “난 최정우 씨가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하진이한테는 좋은 사람으로 남을 자신 있습니까? 좋은 사람이길 바랍니다”라고 당부했다.

최정우는 이하진의 집 앞을 서성이며 죄책감에 괴로워했다. 이를 발견한 홍미애(이덕희)가 최정우를 집으로 불러들여 “고맙다 정우야. 아이 찾을 수 있다는 희망이 생기니까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홍미애의 말을 들은 최정우는 표정을 굳힌 채 황급히 자리를 떴다.

결국 최정우는 이하진과의 이별을 결심했다. 최정우는 이하진을 불러내 “우리 만나는 거 마지막이다”라고 했다. 이하진은 최정우의 손을 붙잡으며 “그 사람 때문이죠? 내 스카우트 취소된 일로 미안해서 그러냐”고 물었다. 그러나 최정우는 이하진의 손을 뿌리치며, “사람 우습게 만드네. 그동안 내가 하진 씨한테 너무 적당히 상대해줬죠? 사람 보는 눈 좀 키워라”고 말하며 나쁘게 굴었다.

한편 차도윤은 퇴근한 백민희(왕빛나)에게 “왜 어머니한테 이식 수술하게 만든 겁니까?”라고 물었다. 백민희는 ”나 그때 어머니 알지도 못했다”며 잡아뗐다. 이에 차도윤은 백민희에게 수술 동의서를 보여줬다.

차도윤은 “왜 하진이한테 위장 결혼까지 시킨 겁니까?”라며 “이식 수술하게 만들고, 하진이 위장 결혼하게 만들고, 그 일 전부 나하고 하진이 헤어지게 만들려고?”라며 분노했다. 백민희는 “이하진이 아이 지우고 결혼 포기하지 않았다면 당신이 나하고 결혼했을까?”라며 뻔뻔히 소리쳤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