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SBS ‘사랑은 방울방울’ 김혜리 / 사진제공=방송화면 캡처
SBS ‘사랑은 방울방울’ 김혜리 / 사진제공=방송화면 캡처


‘사랑은 방울방울’ 김혜리에게 악재가 계속되고 있다.

19일 방송된 SBS 일일드라마‘사랑은 방울방울’에서는 나영숙(김혜리)이 천강자(최완정)를 위해 몰래 계약한 오피스텔 문서를 한영목(길용우)에게 들키는 장면이 그려졌다.

자신의 과거를 알고 있는 강자가 딸 한채린(공현주)이 좋아하는 박우혁(강은탁)의 집에서 가사도우미를 하고 있다 보니, 종종 마주칠 때마다 불안했던 영숙. 때문에 “네가 남의 집 일하는 게 마음에 좀 걸려서”라며 다른 일을 권유했고, 강자에게 오피스텔까지 얻어줬다.

하지만 강자는 우혁의 누나 우경(김윤경)과의 신경전에 단단히 화가 났고, 막무가내로 이사 날짜를 앞당기겠다고 통보했다. 영숙은 부동산에 전화를 걸어 “해약금을 물더라도 날짜를 당길 수 있는 곳을 알아봐 달라”는 양해를 구하던 중, 생각보다 일찍 퇴근한 영목과 맞닥뜨렸다.

영목은 급하게 방을 빠져나가는 영숙의 행동에 슬쩍 화장대 서랍을 열어봤고, 오피스텔 계약서를 발견했다. 영목은 “가게 한지 몇 달 지났는데 수입이랑 지출을 왜 보고 안 해?”라고 떠봤고, “재량권은 저한테 주세요. 내가 쓸데없는데 돈 쓰는 사람도 아니잖아요”라는 영숙의 말에 “나 속이는 거 없는 거 확실해?”라고 재차 물으며 긴장감을 더했다.

영숙은 우혁의 집에서 강자를 떼어내려다 영목의 의심을 받게 되고, 과연 영숙은 이 위기를 어떻게 헤쳐나갈까.

‘사랑은 방울방울’ 매주 평일 오후 7시 20분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