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그레이스(왼쪽부터), 나다, 미료, 유나킴, 육지담,자이언트핑크, 전소연, 제이니, 케이시, 하주연이 29일 오전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Mnet ‘언프리티 랩스타3’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레이스(왼쪽부터), 나다, 미료, 유나킴, 육지담,자이언트핑크, 전소연, 제이니, 케이시, 하주연이 29일 오전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Mnet ‘언프리티 랩스타3’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바야흐로 ‘언니 전성시대’다. 안방극장과 스크린, 음원차트는 물론 예능 프로그램을 장악한 언니들이 힙합과 만나 ‘독한 걸크러시’를 선사한다.

Mnet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3’는 국내 유일의 여자 래퍼 서바이벌 프로그램 ‘언프리티 랩스타’의 세 번째 시즌이다. 앞선 시즌에서 ‘센 언니’ 제시와 치타, ‘미친개’ 예지를 발굴해낸 ‘언프리티 랩스타’가 더 독하고 살벌한 10인의 래퍼들과 돌아왔다.

최근 공개된 10인 래퍼들의 자기소개 싸이퍼 영상에서 독한 현장의 모습이 살짝 공개됐다. 특히 막내 래퍼 전소연이 와썹의 나다를 지목한 뒤 “언니 왜 이렇게 못해”라는 가사로 돌직구를 던지는 모습은 화제를 모았다.

허니패밀리 객원 래퍼로 언더에서부터 올라온 맏언니, 브라운아이드걸스의 미료부터 언니들 틈에서도 거침없는 19세 막내 전소연과 제이니까지, 연령 불문, 만만찮은 10인의 래퍼들이 선보일 살 떨리는 대결이 이번 ‘언프리티3’의 중요한 관전 포인트로 작용한다.

고익조 CP는 29일 ‘언프리티3’ 제작발표회에서 “제일 정확하게 이번 시즌을 표현하는 단어가 있다. 훨씬 더 독해지고 살벌해졌다”면서 “지난 시즌과 비교하자면 시즌1은 사람으로 치면 외향적인 사람이었다. 시즌2는 내성적이고 속으로 독한 사람이었다. 그리고 이번 시즌은 굉장히 외향적이다”고 밝혔다.

시즌1에 이어 두 번째로 경쟁에 참여하게 된 육지담은 “촬영장 안에 들어가면 나도 감정이 몰입이 된다. 촬영에만 들어가면 나 또한 날이 서고 기 싸움을 하는 느낌이 있다”고 전했다. MC를 맡은 양동근 역시 “이번 시즌3 출연진들 하나하나가 개성이 강하고, 잘해보겠다는 열망이 강한 친구들이어서 기 싸움이 장난 아니다. 심장이 쫄깃하다. 여자 래퍼들에게 다듬어지지 않은 날것의 느낌이 있어서 좋다”고 말했다.

고 CP는 “‘제2의 제시’·‘제2의 예지’, 우리는 그런 걸 기대하지 않는다. 지금 래퍼들이 개성이 강하기 때문에 이들 중 누군가 ‘제1의 스타’로 발돋움할 거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라인업에 대해 자신감을 보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