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이민우 강인 혁
왼쪽부터 이민우 강인 혁


왼쪽부터 이민우 강인 혁

“나 자신을 사랑하고 아껴줘야겠다고 생각했다”(이민우) “편한 생활에 무척 익숙해져있음을 새삼 느꼈다”(강인)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브라질’에 새롭게 합류한 멤버들이 파란만장했던 브라질 적응기에 대해 들려주었다. 9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방송회관에서 진행된 ‘정글의 법칙’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신화의 이민우 슈퍼주니어의 강인 빅스의 혁 SBS 배성재 아나운서가 첫 프로그램 도전 경험담을 전했다.

세계 최대의 정글인 브라질의 아마존을 비롯, 수천 개의 호수가 있는 렌소이스 사막, 지상 최대의 습지인 판타나우 등에서 진행된 이번 촬영은 브라질의 대자연의 비밀을 밝혀내는 과제를 수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프로그램에서 ‘정글 로맨스 가이’라는 애칭을 얻은 이민우는 “작은 것에 큰 소중함을 느끼게 된 경험”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브라질 도착 첫날부터 식량을 구하기 위해 고생이 많았는데 큰 물고기를 하나 잡게 돼 마치 꿈같이 기뻤다”라는 그는 “적응을 빨리 하는 편인데 족장님인 (김)병만이 형이 내게 ‘나를 보는 것 같다’라고 칭찬을 해줘 뿌듯했다”고 말했다.

또 “어릴적 자연과 같이 자랐던 터라 고기를 잡거나 불을 피우는 데 익숙해서 적응을 빨리 할 수 있었다”라며 “다녀오고 나니 내 자신을 좀더 사랑하고 아껴줘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전했다.

‘정글의 법칙’에 추천하고 싶은 인물로는 신화의 에릭을 꼽으며 “에릭이 정글의 법칙에서 사용하는 사냥 도구 등을 탐내던데 만일 가게 된다면 직접 사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강인은 “결코 쉽지 않았던 경험”이라며 “개인적으로 항상 의욕적이고 먼저 움직이는 편이라 겁도 없을 줄 알았는데 식량을 찾거나 잠자리 구하기 등 어느 하나 쉬운 것이 없었다”라고 밝혔다.

막내로 합류한 빅스의 혁은 “신기하고 어리둥절했다”며 웃음지었다. 혁은 “방송을 통해 프로그램을 보면서 어떻게 정글에서 자거나 먹는 등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지가 궁금했는데 직접 체험해보니 생각보다 괜찮았다”며 “서로 더불어 살아가는 생존의식을 보고 느낀 것 같다”고 밝혔다.

아나운서로는 유일하게 ‘정글의 법칙’에 출연한 배성재 아나운서는 “솔직히 정글은 끌려갔는데 돌아올 때는 ‘잘 다녀왔다’는 생각을 새삼 했다. 동료들과 서로 형, 동생하며 챙겨주고 적응하면서 즐거웠다”며 웃음지었다. 그러나 “예능은 예측이 힘들다는 점에서 스포츠보다 훨씬 어려운 분야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정글의 법칙’의 13번째 시즌인 ‘정글의 법칙 in 브라질’은 9일 첫방송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제공. SBS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