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지훈, JMS 폭로 사태 속 "영화보다 더 잔혹해, 극악무도한 사건"('블랙2')


채널A 범죄다큐스릴러 ‘블랙2: 영혼파괴자들’의 양익준과 김지훈이 “영화보다 더 잔혹한 현실에 충격을 받았다”라며 첫 촬영 후기를 전했다.

3월 중 첫 방송 예정인 채널A 범죄다큐스릴러 ‘블랙2: 영혼파괴자들(이하 ‘블랙’)이 함께 사건을 들여다볼 첫 번째 감독&배우 듀오 양익준-김지훈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지옥’, ‘똥파리’의 배우 겸 영화감독 양익준은 “사회의 사각지대에서 벌어지는 악의적인 사건들의 피해자들이 자신의 소리를 낼 수 있게 돕는 역할을 하고 싶다”라며 일상 속에 은밀하게 다가온 생활 범죄에 대해 명확하게 알려주겠다고 예고했다. 그와 함께하는 김지훈은 “나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면 좋겠다”라며 세상을 변화시키고 싶다는 당찬 각오를 전했다.

첫 촬영을 한 후 두 사람은 인단 “사건이 너무 충격적이다”라고 입을 모았다. 양익준은 “이런 사건의 재발을 방지하는 역할을 저희 프로그램이 해낼 것”이라고 전망하며 프로그램의 순기능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이하는 양익준(이하 양), 김지훈(이하 김)과의 일문일답.

Q1. 출연을 결정한 이유는 무엇인가요?
양: 영화와 수많은 이야기들은 현실에 기반하여 만들어진다. 감독, 배우님들과 함께 현실에서 벌어진 사건을 재조명하면서 추악한 사건에 대해 명확히 이해하고, 그리고 방송을 보는 많은 시청자분들과 함께 각성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기에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됐다.
김: 평소 범죄 관련 프로그램에 관심이 많은 편이었다. 처음 ‘블랙’ 출연 제안을 받고, 여건과 상황만 된다면 참여하고 싶었다. 감독님과 배우가 짝을 이뤄 대화하며 이야기를 풀어낸다는 설정도 굉장히 매력적으로 느껴졌다. 상황이 잘 따라줬고 이렇게 ‘블랙’에 함께하게 되었다.

Q2. 다른 범죄 관련 프로그램과의 차별점은 무엇이라 생각하시나요? 관전포인트를 뽑아주세요.
양: 아무래도 현실사회에 기반을 둔 작품에 참여하는 감독과 배우가 사건을 소개함으로써 프로그램을 바라보는 시청자에게 더욱더 진정성 있게 느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
김: 시즌1도 굉장히 화제를 모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 시즌2로 돌아오면서 성공에 안주하지 않고, 제작진들이 끊임없이 고민하고 색다른 변주를 시도한다는 점, 그리고 장진 감독-최영준 배우, 장윤정 감독-오대환 배우, 양익준 감독-김지훈 배우 이렇게 감독-배우가 한 팀을 이뤄 진행한다. 팀마다 어떻게 사건을 바라보고, 이야기하는지 보는 것도 하나의 관전포인트가 될 거라 생각한다.

Q3. 출연자로서 어떤 역할을 하고 싶으신지 궁금합니다.
양: 사회의 사각지대에서 벌어지는 악의적인 사건들의 피해자들이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사건에 대해 명확히 알려주는 역할을 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김: 1화 녹화를 끝마치고, 영화가 아니라 실제 있었던 일이라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 화가 많이 났다. 전문적인 시선은 부족하겠지만, 한 사람으로서 느끼는 감정들을 솔직하게 이야기하고 공감하고 싶다. 더 나아가, 나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이러한 일들에 관심을 갖게 되었으면 좋겠다. 그 관심들이 모여 조금이라도 세상을 바꿀 수 있다면 충분하지 않을까 싶다.

Q4. 이 프로그램이 만들어진 목적이나 의도가 어떤 거라 생각하시는 궁금합니다.
양: 피해자가 존재하나 그냥 잊힐 수도 있는 사건을 재조명함으로써, 피해자의 목소리를 듣고 더 이상의 추가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방지하려는 이로운 목적이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
김: ‘블랙’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다시는 일어나서야 안 될, 그리고 우리 주변에 있었던 범죄에 조금 더 관심을 갖게 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Q5. 첫 촬영을 해 보신 뒤 소감은 어떠신가요?
양: 소개할 이야기에 대해 사전에 자료도 찾아보고 기본 준비를 하지만, 막상 녹화를 해보면 이미 아는 사건임에도 불구하고 충격받게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악의적 사건의 재발을 방지하는 역할을 저희 프로그램이 해낼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김: 1화의 내용은 한 교회에서 일어난 극악무도한 사건이었다. 영화보다 더 잔혹한 현실에 많은 생각들이 오갔다. 시즌2인만큼 어떤 이야기들이 기다리고 있을지 굉장히 궁금하다.

Q6. 함께 파트너가 된 감독님 또는 배우님과는 어떤 인연이 있으신지, 케미는 어떠셨는지 궁금합니다.
양: 김지훈 배우님과는 초면이지만 함께 방송을 해보니 짝꿍으로서 궁합이 잘 맞는다고 생각했다. 같은 배우라는 직업도 갖고 있고 머리 길이도 비슷하여 앞으로 좋은 파트너가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김: 함께 파트너가 되어 촬영한 양익준 감독님은 영화 ‘똥파리’를 보고 너무 큰 인상을 받았던 기억이 있어 꼭 한번 뵙고 싶었던 분이다. 이번에 이렇게 함께 호흡을 맞추게 되어 영광이다.

Q7. 시청자에게 하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 부탁드립니다.
양: 어둡고, 듣기 좋은 이야기는 아니지만, 그 안에 우리가 들어야 할 어떤 이들의 목소리가 있다는 것을 함께 알아가는 시간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김: 많은 시청자분들이 함께 보고, 같이 생각을 나눴으면 좋겠단 생각을 했다. 첫 방송부터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다.

일상을 파고드는 영화보다 더 잔혹한 현실의 이야기를 깊이 있게 들여다볼 채널A ‘블랙2: 영혼파괴자들’은 3월 내 첫 방송될 예정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