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웅./사진제공=브라이트엔터테인먼트
한기웅./사진제공=브라이트엔터테인먼트


배우 한기웅이 ‘음주운전’으로 하차한 이루를 대신해 드라마 ‘비밀의 여자’에서 YJ그룹 후계자 남유진 역에 출연을 확정했다.

KBS2 새 일일드라마 ‘비밀의 여자’는 남편과 내연녀로 인해 시력을 잃고 ‘락트-인 증후군(의식이 있는 전신 마비)’에 빠지게 된 여자가 모든 것을 가진 상속녀와 엮여 자신을 둘러싼 진실을 밝히고 처절한 복수를 통해 사랑과 정의를 찾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한기웅이 맡은 남유진은 허세와 허영심으로 가득 찬 YJ그룹의 후계자로, 단순하고 즉흥적인 성격이자 자신이 가진 능력 그 이상의 욕심을 가진 인물이다.

극 중 한기웅은 정겨울(신고은 분)과 결혼해야만 YJ그룹의 후계자 자리를 물려주겠다는 할아버지 남만중(임혁 분) 말에 어쩔 수 없이 그녀와 결혼하지만, 이전부터 끊어내지 못한 내연녀 주애라(이채영 분)와의 위험한 관계가 이어지면서 스펙타클한 전개가 펼쳐진다.

드라마 ‘두 번째 남편’, ‘번외수사’,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끝까지 사랑’에서 맡은 캐릭터마다 뛰어난 흡수력과 호소 짙은 연기를 보여준 한기웅이 ‘비밀의 여자’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하며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어갈 예정이다.

‘비밀의 여자’는 이정대 작가와 신창석 감독의 전작 ‘비밀의 남자’ 이후 두 번째 ‘비밀’ 시리즈. ‘비밀의 남자’, ‘신사와 아가씨’를 통해 연속 흥행 신화를 이어온 신창석 감독이 ‘비밀의 여자’로 돌아와 기대가 더해진다.

‘비밀의 여자’는 ‘태풍의 신부’ 후속으로 올 상반기 방영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