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지민♥' 김준호, 싱가포르서 '한류 돌싱' 인기 제대로 실감('미우새')


개그맨 김준호가 ‘미우새’ 아들들과 환상의 케미는 물론 재치 있는 입담으로 일요일 밤 안방극장을 웃음으로 물들였다.

김준호는 22일(어제)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 아들들과 함께 무박 2일 싱가포르 도깨비 투어 2탄에 나섰다.

싱가포르 도심으로 나선 김준호는 현재 출연 중인 SBS 예능 ‘신발 벗고 돌싱포맨’ 홍보 포스터가 크게 전시되어있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왜 우리를 못 알아보지?”라고 말하며 궁금증을 가졌고 싱가포르에서 ‘한류 돌싱’의 인기를 직접적으로 실감했다.

다음 코스로 김준호는 초대형 금반지로 생긴 분수대에서 부자를 만들어준다는 분수쇼를 구경했다. 분수 안에 들어가 시계방향으로 세 바퀴 돌면 부자가 된다는 이상민의 말에 김준호는 “이것도 공짜냐? 혹시 인터넷에 싱가포르 공짜를 찾아보고 온 것 아니냐”라고 투덜댔다.

그래도 김준호는 “이왕 하는 거 열심히 하자”라며 분수대를 돌았고 허경환과 함께 부자 기운을 양보(?)하며 환상의 티키타카 케미를 뽐냈다. 그뿐만 아니라 부자의 기운을 듬뿍 받은 ‘물벼락 부자’ 모습을 선보이며 정말 부자가 될 수 있냐 되묻는 장면은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싱가포르 여행의 대미를 장식할 저녁 식사 장소에 도착한 김준호는 예상치 못한 음식 크기에 당황한 것도 잠시, 절로 고개가 끄덕여지는 맛과 놀랄만한 국물 리필 서비스에 점점 불만이 사라졌다. 이어 갈비탕에 밥이 나오지 않자 “갈비탕에 누가 갈비만 먹냐”라고 말하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끄는가 하면 맛집 먹방까지 선보이며 대리만족을 선사했다.

이어진 ‘제1회 2023 아들들 신년회’ 2탄의 진행을 맡은 김준호는 새해 대책 토론을 펼치는 자연스러운 진행으로 눈길을 끌었다. 김준호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는 회차마다 출연하고 있어 아들들 사이에서 ‘미우새 시청률 일등 공신’으로 인정받았으나, 그의 출연은 미우새에 ‘득이다 VS 실이다’ 논쟁까지 펼쳐져 보는 이들의 짠내를 유발했다.

이외에도 센스 넘치는 진행으로 무작위로 누른 노래 제목으로 알아보는 새해 운세를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김준호는 2023년의 포부를 밝히며 첫 주자로 노래 번호를 골랐으나 해바라기의 ‘나는 못난이’ 반주가 흘러나와 모두를 폭소케 했다. 김준호와 상황이 비슷한 노래가 나왔던 것.

이처럼 김준호는 힘든 여정에서도 지치지 않는 센스 넘치는 입담과 ‘뼈그맨’ 다운 자연스러운 진행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물했다.

언제나 유쾌한 웃음으로 안방극장의 즐거움을 책임지는 김준호의 활약은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