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쩐' /사진제공=SBS
'법쩐' /사진제공=SBS


‘이선균과 문채원이 빌런들의 잔혹한 반격에 예상치 못한 난관에 봉착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법쩐’ 6회는 닐슨 코리아 기준 수도권 시청률 7.5%, 전국 시청률 7.1%를 기록했다. 최고 시청률은 9.3%까지 치솟하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는 물론 토요일 방송된 전 채널 미니시리즈 평균 1위를 차지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타깃 지표인 2049 시청률은 3.1%였다.

은용(이선균 분)은 GMi 뱅크 주가 조작 사건과 관련, 오창현(이기영 분) 대표를 협박해 극단적 선택을 하게 만든 누명을 쓴 채 체포됐다. 은용은 기자들 앞에 서서 “오대표는 좋은 비즈니스 파트너였을 뿐”이었다며 “자신과 오대표의 관계를 입증해 줄 믿을 만한 친구 분들이 있다”는 의미심장한 말로 자신과 교섭한 검찰 수뇌부들을 긴장케 했다. 그리고 장태춘(강유석 분) 역시 은용에게 몰래 압수 수색 문건을 보낸 것이 발각되며 공무상 기밀 누설 혐의로 긴급 체포되는 사면초가 상황이 빚어졌다.

결국 황기석은 은용의 발언 탓에 전전긍긍하는 감찰부장을 다시금 회유해 자기 편에 서게 했고 은용을 명회장이 있는 구치소로 보냈다. 그 사이 박준경(문채원 분)은 황기석의 표적 수사와 선거 개입 범죄 사실을 증명할 결정적 증거 서류의 원본을 입수했고 백의원(권태원 분)과 2차 기자 회견을 준비하며 적을 몰아칠 준비를 했다.

하지만 은용은 명회장 일당에게 집단 공격을 받았고, 그 과정에서 같은 죄수를 죽였다는 살인죄 누명까지 쓰는 최악의 위기를 맞았다. 이때 명회장의 딸 명세희(손은서 분)가 장태춘을 불러 박준경이 가진 증거 원본 서류를 주면 은용이 살인 누명을 벗을 수 있게 해주겠다는 회유를 건넸던 터. 장태춘은 박준경에게 해당 사실을 알렸지만, 박준경은 “같은 문제를 틀리진 않는다”며 “황기석과는 거래도 협상도 없다”는 강경한 태도를 취했다.

장태춘은 다시금 박준경을 찾아가 “가족은 살리고 봐야 할 것 아니냐”며 읍소했지만, 박준경은 “그놈들하고 거래한다고 당신 삼촌 살릴 수 있을 것 같냐”며 물러서지 않았다. 그러나 박준경은 2차 기자회견장으로 가던 길, 무자비한 공격을 받은 후 정신을 잃었고, 동시에 원본 USB를 뺏기고 말았다. 박준경과 함께하지 못한 것을 자책하던 장태춘은 박준경의 차량 블랙박스에 은용의 소년원 동기였던 이진호(원현준 분)의 얼굴이 포착된 것을 보고 즉각 수배 지시를 내렸다.

은용이 교도소에 갇혀 있고, 박준경 또한 의식불명에서 돌아오지 못하는 사이 황기석은 대형 증권사 비리를 파헤치는 수사로 국민적 지지를 받았고 보석금을 내고 빠져나온 명회장도 황기석의 권력을 이용해 또 다른 펀드 상품을 기획하며 제자리를 회복해갔다. 그리고 은용은 교도소 안에서 명회장의 패거리를 상대하며 더욱 냉혹해진 방법을 취해 자신의 세력을 확보해나갔다. 매사 평정심을 잃지 않던 은용이 우리 편을 또다시 사지로 내몰며 승승장구하는 괴물들을 향해 극한의 분노를 터트리면서 또 어떤 복수의 지옥도가 펼쳐질지 긴장감을 높였다.

‘법쩐’ 7회는 오는 27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