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엘르 코리아'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엘르 코리아' 영상 캡처


배우 송혜교가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송혜교는 지난 18일 엘르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 게재된 영상에 출연했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송혜교가 팬들의 질문에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송혜교는 '출연작 가운데 최애 캐릭터를 꼽아달라'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내가 한 모든 캐릭터들은 다 사랑하는 캐릭터들인데, 가장 최근에 한 문동은 캐릭터를 아직 못 떠나 보내고 있다"며 "지금은 (문)동은이가 내 마음속에 가장 크게 자리하고 있는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더 글로리'를 찍으면서 아쉬웠던 기억을 털어놓기도. 송혜교는 "첫 장르물이라 초반에 촬영할 때 다 어려웠다"며 "'과연 이게 맞는건가? 아닌가?' 이런 생각을 많이 했다. 이미 지나갔지만 '기회가 된다면 초반에 찍었던 신들을 다시 찍고 싶다'는 생각을 조금 많이 했다"라고 밝혔다.

찍으면서 가장 분노했던 장면도 말했다. 그는 "'우리가 쟤한테 그렇게 뭘 심하게 했었나'라는 가해자의 대사인데, 동은이가 나타난 다음에 너무 아무렇지도 그런 대사를 한다. 그런데 그게 미안해서 하는 말이 아니라 '정말로 내가 그렇게 심하게 했나' 식의 기억인 거다. 그렇게 큰 상처와 아픔을 줬는데도 조금도 마음에 남아 있지 않다는 것에 화가 많이 났다"라고 했다.

자기만의 스트레스 해소법을 전하기도. 송혜교는 "내가 사랑하는 친구들이 다 강아지가 있다"며 "같이 강아지 펜션에도 놀러가고 와인 한 잔 마시면서 수다 떨고 음악 듣고 자연을 즐기고 그러면서 스트레스를 많이 푸는 것 같다. 나이가 드니까 이제 시끄러운데 별로 안 좋아하고 한 자리에 앉아서 주욱 얘기하고 노는 게 제일 재밌더라"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송혜교로 다시 태어나고 싶냐'는 물음에는 "한 번 살아봤기 때문에 다른 사람으로 태어나고 싶다"라고 언급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