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시즌즈' 박재범./사진=조준원 기자
'더시즌즈' 박재범./사진=조준원 기자


박재범이 초대하고 싶은 아티스트로 아이유와 뉴진스를 꼽았다.

17일 KBS 신관 공개홀에서 '더 시즌즈-박재범의 드라이브'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박재범, 정동환, 박석형, 이창수 PD가 참석했다.

'박재범의 드라이브'는 한 주의 시작과 끝이 공존하는 일요일 밤 당신의 '모든 고민, 모든 걱정들을 싹 없애줄' 음악과 이야기를 담은 토크쇼. KBS 심야 음악 프로그램 최초로 '연간 프로젝트'라는 방식을 도입해 2023년 한 해 동안 네 명의 MC가 각자 자신의 이름을 건 시즌을 맡아 진행한다.

'드라이브'라는 제목에 대해 박재범은 "편안하게 차를 타고 드라이브를 가면서 음악 듣고 사담 나누는 느낌이 들었으면 좋겠어서"라고 설명했다.

초대하고 싶은 아티스트를 묻자 박재범은 뉴진스, 아이유를 꼽으며 "오시면 화제될 것 같아서"라면서 "뉴진스는 아이돌인데도 음악성이 뛰어난 친구들"이라고 말했다. 이 PD는 다나까를 언급했다.

세트장, 로고 등의 변화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이 PD는 "MC와 게스트가 사담을 나누기 적당한 구조로 디자인을 바꿨다. 또 이미지적으로 통일성을 주기 위해 로고도 박재범의 손글씨에 영향을 받아서 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KBS에 대한 이미지를 떠올리면 앞서간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 것 같다. 우리 프로그램은 조금 다르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고, KBS가 젊어지려고 노력하고 있다는 걸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더 시즌즈-박재범의 드라이브'는 오는 2월 5일 오후 10시 55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