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에 출연한 배우 김서형. / 사진제공=키이스트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에 출연한 배우 김서형. / 사진제공=키이스트


왓챠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의 김서형이 시한부 캐릭터 연기를 하며 에너지를 쏟아부었다고 밝혔다.

17일 서울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왓챠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에 출연한 배우 김서형을 만났다. 김서형은 출판사 대표이자 말기 암을 선고받고 삶의 끝자락을 준비하는 다정 역을 맡았다. 한석규가 연기한 창욱은 살면서 단 한 번도 음식을 해본 적이 없지만 아픈 아내를 위해 좋은 식재료로 건강 레시피를 개발하는 인물이다.

시한부 캐릭터를 연기하며 핼쑥한 얼굴을 드러낸 김서형은 "만나면 다들 살이 많이 빠졌다고는 하는데, 똑같았다. 시한부라서 살을 안 빼거나 덜 빼거나 빼거나 그런 건 아니었다. 작품이 시작되면 몰입이 되고 고민과 생각이 많아져서 자연스럽게 그런 것들이 드러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살이 빠져서 빠졌다기보다 구현해내야 하는 게 많으니 혼자 진이 빠진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몇 그램씩 빠지는 게 겉으로 확 드러나는 편인 것 같다. 연기를 하는 시간이 아니라도 고민 아닌 고민을 하게 되지 않나. 제가 잠을 잘 못 자서 빠지는 몇 그램 차이가 도드라지는 것 같다"고 했다.

김서형은 "병실 세트장에서 며칠씩 찍거나 주사를 맞는 신 같은 건 한 번에 가야 더 좋지 않나 했다. 저도 두 세번 가면 더 힘들다. 한 번에 할 때 쥐어짜서 보여주는 게 오히려 좋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있는 거 없는 거 다 끌어모아서 집중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한부 캐릭터가 아니더라도 그런 식으로 연기에 집중한다"며 "시한부 캐릭터든 어떤 캐릭터든 작품 안에서 만나는 캐릭터들에게 다 똑같다"고 전했다.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는 대장암 선고를 받고 한 끼 식사가 소중해진 아내를 위해 서투르지만 정성 가득 음식 만들기에 도전하는 남편과, 그의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 강창래 작가의 동명 에세이가 원작인 작품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