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지스팟' /사진제공=쿠팡플레이
'판타지스팟' /사진제공=쿠팡플레이


쿠팡플레이 시리즈 ‘판타G스팟’이 설레는 직진 로맨스와 섹스에 대한 솔직, 과감한 주제를 펼치고 있다.

‘판타G스팟’은 한번도 느껴본 적 없는 ‘희재(안희연 분)’와 사랑 없는 관계만 즐기는 ‘미나(배우희 분)’, 두 사람이 섹스 카운슬링을 진행하며 스스로를 알아가는 이야기. 

이번에 공개된 5, 6화에서는 5년 열애를 끝낸 후 ‘인찬(박선호 분)’과 한층 가까워진 ‘희재’와 아슬아슬 설레는 로맨스와 ‘미나’가 사랑 없는 섹스를 선호하게 된 사연, 그리고 미스터리한 남자 ‘우재(최광록 분)’의 반전 본캐까지 밝혀졌다.

인찬과 밤을 보낸 다음 날, 피임을 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깨달은 희재. 서둘러 사후 피임약을 복용하며 임신에 대한 불안을 느끼게 된다. 하지만 오해도 잠시, 인찬이 키스 직후 술에 취해 먼저 뻗어버린 자신을 챙겨주었다는 사실을 뒤늦게 깨닫고 그에 대한 설렘이 싹튼다. 이를 계기로 희재는 인찬에게 꾸준한 직진 플러팅을 펼치고 마침내 둘은 ‘특별한 친구'가 되어보기로 한다.
'판타지스팟' /사진제공=쿠팡플레이
'판타지스팟' /사진제공=쿠팡플레이
건강검진을 했다가 갑작스레 수술을 받게 된 미나는 마취 기운에 과거의 아픈 기억을 떠올린다. 원치 않은 임신 사실을 알린 직후 이별을 통보받고, 또 자궁 외 임신으로 목숨까지 위험했던 것. 그날 밤 거짓말처럼 나타난 담당 의사 우재의 따뜻한 배려에 전에 없던 두근거림이 시작된다. 마음을 애써 외면하려 해도 끝내 무장해제 되어버린 미나. 우재를 찾아가 입을 맞추며 새로운 관계의 시작을 예고했다.

‘희재’와 ‘인찬’, ‘미나’와 ‘우재’까지 네 사람의 짜릿한 로맨스가 급물살을 탄 가운데, 이번 5, 6화의 ‘판타G스팟’은 ‘섹스 후에 오는 것들’, ‘그날의 분위기’라는 주제로 카운슬링을 진행했다. 섹스 후 임신으로 인한 고민과 같은 현실감 넘치는 주제로 많은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하는 한편, 남다른 성감대 탓에 곤란한 사연이 신스틸러 ‘심 부장(홍석천 분)’의 에피소드와 함께 소개되며 특별한 재미를 더했다.

‘판타G스팟’은 오는 1월 13일 7, 8화를 마지막으로 종영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