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골 때리는 그녀들 - 골림픽'이 방송된다. / 사진제공=SBS
설 연휴 '골 때리는 그녀들 - 골림픽'이 방송된다. / 사진제공=SBS


SBS가 설을 맞이해 '골 때리는 그녀들 - 골림픽'을 선보인다.

오는 23일, 24일 설날 특집으로 방송되는 SBS '골 때리는 그녀들 - 골림픽'은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의 선수와 감독들이 팀을 나눠 다채로운 게임으로 경쟁을 펼치는 특집 프로그램이다.

'골림픽'은 MC 이수근, 배성재부터 '골때녀' 10팀의 감독과 선수들 총 60명이 총출동하는 초대형 스케일의 프로젝트. 60명에 가까운 선수들이 본격적인 스포츠 종목은 물론 예능적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게임을 펼친다. 60명 전원이 참가한 초대형 게임들도 펼쳐진다. '오징어 게임'에서도 선보였던 줄다리기를 비롯, 60인 피구, 계주 등 큰 스케일의 경기들이 진행된다.

50m 달리기, 캐논 슈터 등 시청자가 궁금해 한 종목들도 대기 중이다. 이번 특집을 통해 '골때녀' 세계관 속 달리기 1위, 슈팅 파워 1위, 근력 1위 등 '골때녀' 세계관 속 최강자가 가려질 예정이다.

선수들 뿐만 아니라 레전드 감독들의 자존심을 건 불꽃 튀는 승부도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다. 한국 축구 레전드 감독들이 별 것도 아닌 대결마저 목숨을 걸고 숨겨진 승부욕을 발산했다.

'골 때리는 그녀들 - 골림픽'은 오는 23일, 24일 설 연휴 이틀 연속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