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배틀트립2' 방송 캡처
사진=KBS2 '배틀트립2' 방송 캡처


'배틀트립2'가 화려함의 끝판왕인 두바이, 아부다비 여행을 소개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2TV '배틀트립2'는 '한겨울의 썸머! 버킷리스트 격파 여행'을 주제로 허경환과 김용준이 '허준 투어'로 팀을 이뤄 아랍에미리트의 두바이와 아부다비 여행을 선보였다. 이날 방송은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기준 분당 최고 시청률 3.0%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는 댄서 아이키가 새 MC로 합류해 한층 신선한 에너지를 불어넣었다. 아이키는 "전에 여행설계자로 나왔었는데 한 번 승리를 해보니까 맛이 들렸다. 그때 여행 꿀팁을 많이 얻어서 여러분께 같이 공유를 해보고자 나왔다"고 밝혔다.

영상 공개 전 김용준은 "50층 수영장, 스파이더맨, 슈퍼카로 키워드를 설명할 수 있다"고 말해 했다. 이어 두바이에 도착한 허경환과 김용준은 곧바로 '360도 인피니티풀'을 찾았고 세계 최고층 수영장에서 수영을 즐기며 일출까지 감상했다.

허경환과 김용준은 아랍에미리트 전통 의상 칸두라를 입고 본격적으로 여행을 시작했다. 두 사람은 현지식을 음미하기 위해 전통 로컬 식당을 찾았고 전통에 맞게 손으로 식사를 하며 색다른 먹방을 선보였다.

식사 후 허경환과 김용준은 도심 속에서 액티비티를 체험했다. 이들은 세계에서 가장 긴 1km 집라인 체험 후 슈퍼카처럼 생긴 보트를 타러 갔다. 두 사람은 직접 보트를 운전했고 바다를 가로지르며 드라이브를 즐겼다.

다음 장소는 미래 도시 다운타운이었다. 두 사람은 세계 3대 분수 쇼가 눈앞에 펼쳐지는 명당에서 이를 감상했고 시원한 맥주를 마시며 특별한 하루를 마무리했다.

다음날 허경환과 김용준은 아부다비로 향했다. 화려한 순금으로 꾸며진 초호화 호텔에서 금 커피, 낙타유 아이스크림을 맛본 두 사람은 식사를 할 수 있는 동물원으로 이동했다. 이들은 동물원 동굴 속에서 식사를 하며 표범을 눈앞에서 마주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식사 후에는 세계에서 가장 화려한 서킷 '야스 마리나 서킷'으로 이동했다. 허경환과 김용준은 둘만의 배틀을 즐긴 후 현지식 식당에서 음식을 즐기며 여행을 마무리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