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행사' 이보영./사진제공=JTBC
'대행사' 이보영./사진제공=JTBC


배우 이보영이 첫 오피스물에 도전한다. 그는 욕설과 막말을 내뱉는 캐릭터를 연기하며 카타르시스를 느꼈다고 만족해해 이보영의 연기 변신에 기대가 모인다.

5일 JTBC 새 토일드라마 '대행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이보영, 조성하, 손나은, 한준우, 전혜진과 이창민 감독이 참석했다.

'대행사'는 VC그룹 최초로 여성 임원이 된 고아인(이보영 분)이 최초를 넘어 최고의 위치까지 자신의 커리어를 만들어가는 모습을 그린 우아하게 처절한 광고인들의 전투극.
'대행사' 단체./사진제공=JTBC
'대행사' 단체./사진제공=JTBC
하이라이트 영상을 본 이보영이 "생각보다 착하게 나온 것 같다"고 하자 이창민 감독은 "(이보영이) 자기애가 강해서 착해보인다고 하는 것 같은데, 꼭 그렇지도 않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감독은 "오피스물 연출을 몇 번 해봤는데, 다른 오피스물보다는 배우들의 케미가 상당히 좋았다. 프로그램이 끝날 쯤엔 여기서 일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할 정도였다"며 "작가님이 이쪽 업계에서 일해본 분이라 쓰인 디테일에 따라가다 보니 좋은 작품이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대행사' 이보영./사진제공=JTBC
'대행사' 이보영./사진제공=JTBC
이보영이 연기하는 고아인은 VC그룹 카피라이터로 입사해 최초로 여성 임원의 자리에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이보영은 "목표지향적인 사람이다. 이기기 위해서는 결과만 보고 달려가는, 이기는 게 최고인 인물이다. 피도 눈물도 없는 사람이고, 나 혼자 잘났다는 마인드라 안하무인이긴한데 틀린 말은 안 하는 캐릭터다. 약과 술과 담배에 쩔어산다"라며 ""라고 캐릭터를 설명하며 "자기 욕망에 충실한 캐릭터를 연기해서 너무 재밌었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하면서 카타르시스를 많이 느꼈다. 생각만 할 뿐 말을 못하는 부분을 고아인은 필터링 없이 내뱉는다. 직선적으로 말하는 것들이 심하긴 심하지만 이럴 때 아니면 언제 해보겠나 싶었다. 소리도 잘 지른다. 나의 감정들을 1차원적으로 표현하는 장면들이 있다. 정신적으로는 나약하고 결핍이 있기도 하지만 정말 안 해본 듯이 소리도 지르고 욕설도 하고 막말도 했다. 마음껏 했다"고 덧붙였다.

첫 오피스물에 도전한 이보영은 "떼샷이 많은 작품을 찍은 것도 엄청 오랜만이다. 대본을 봤을 때 내 캐릭터도 재밌었지만, 회사에 승진이라는 게 계산과 인맥, 라인이 영향을 미친다는 게 나한테는 신선하게 다가왔다. 많은 배우와 협업해서 만들어낼 수 있다는 거에 흥미도 많이 느꼈다. 여태까지 혼자 도망 다니는 것들이 많았어서"라며 웃었다.
'대행사' 조성하./사진제공=JTBC
'대행사' 조성하./사진제공=JTBC
조성하는 탄탄대로 엘리트 코스를 걸어온 VC기획 기획본부장 최창수 역을 맡았다. 그는 최창수에 대해 "태어나서 1등을 놓치지 않고 살아 온 인물이다. 능력치가 너무 좋다보니 인간미가 떨어진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후배들을 잘 챙겨주는 인물이라 최창수 때문에 시청률이 확보되는구나 느낄 것"이라고 자신했다.

신경 쓴 부분을 묻자 조성하는 "안 해본 캐릭터라 목소리 톤 고민을 많이 했다. 또 내가 여자 분한테 화를 내는 걸 잘 못한다. 종이를 던져야 하는데 어디로 던져야 할지 모르겠더라. 감독님이 바닥에 던지라고 해서 잘 해결이 됐다"고 말했다.
'대행사' 손나은./사진제공=JTBC
'대행사' 손나은./사진제공=JTBC
손나은은 VC그룹의 철부지 막내딸이자 VC기획 SNS 본부장 강한나로 분한다. 손나은은 "뛰어난 직감을 가진 인물이다. 매회 한나가 등장함으로서 큰 재미를 드릴 것 같다"고 관심을 요청했다.

이어 "지금까지 해온 캐릭터 중 가장 독특하다. 재벌3세에 SNS 인플루언서라 스타일링 상의를 많이 했고, 소품이나 액세서리도 내가 직접 가져온 것도 있었다. 직설적이고 솔직한 인물이라 소리도 많이 지르고, 화도 많이 내다 보니 미워보일 수 있어서 밉지 않고 매력적으로 보이도록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보영과 호흡을 맞춘 소감에 대해 묻자 손나은은 "고아인 역을 이보영 선배님이 한다고 했을 때 너무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에너지가 정말 고아인이었다. 현장 초반에 긴장도 많이 했는데, 이야기도 많이 해주고 잘해주셔서 금방 적응하고 촬영했다. 같이 작품할 수 있어서 정말 즐거웠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에 이보영은 "감독님이 정말 집요하다. 아침마다 현장에 오면 애들(손나은, 한준우, 전혜진)이 영혼이 탈탈 털려있다. 그래서 맨날 '행복하지?'라고 확인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대행사' 전혜진./사진제공=JTBC
'대행사' 전혜진./사진제공=JTBC
한준우는 강한나의 비서 박영우를 연기한다. 그는 "자기관리에 철저하고 매사에 성실하고 프로페셔널한, 강한나 상무의 그림자 같은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전혜진은 다섯 살 아들을 둔 워킹맘이자 10년 차 카피라이터 조은정 역을 맡았다. 전혜진은 "고아인 상무를 워너비로 삼고 있다. 업무량이 많은 회사 내에서 재치있는 입담으로 분위기메이커 역할을 하고 있다. 어마어마한 식사량을 자랑하는 캐릭터다. 보는 분들이 중간중간 유쾌하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11년 배우 이천희와 결혼해 슬하에 딸 한 명을 두고 있는 전혜진은 "워킹맘이라 짠하기도 하지만, 이 인물을 매력적으로 표현해보고 싶었다. 리얼한 직장인처럼 살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조은정에게 성공이란 버티는 것이라고. 전혜진은 "일과 가정을 유지하면서 분란을 안 만들려고 한다. 하루하루 잘 버티면서 출근하는 것이 전략이라면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이 감독은 "후지지 않은 드라마라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고 자신했다.

'대행사'는 오는 1월 7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