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유재석, 은퇴 권유 받았다…"방송 떠나기엔 아직 젊은 나이"  ('런닝맨')


지석진이 유재석의 은퇴를 권유했다.

지난 1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지석진, 유재석의 티키타카가 웃음을 안겼다.

이날 멤버들은 유재석의 대상 수상을 축하했다. 유재석은 '2022 SBS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그의 대상은 19번째. 멤버들도 이를 언급하며 "미쳤다 미쳤어"라며 감탄했다.

'런닝맨' 식구들은 "올해 20개 채우겠다"고 기대감을 드러냈고 유재석도 "나도 그래서 올해는 20번째를 목표로 열심히 해보려고 한다"고 밝혔다.
[종합] 유재석, 은퇴 권유 받았다…"방송 떠나기엔 아직 젊은 나이"  ('런닝맨')
[종합] 유재석, 은퇴 권유 받았다…"방송 떠나기엔 아직 젊은 나이"  ('런닝맨')
그러자 지석진은 "그러면 올해 20개 딱 채우고 은퇴하면 되겠다"면서 유재석의 은퇴를 종용했다. 유재석은 "떠나기엔 아직 젊은 나이야"라고 맞섰다.

이어 유재석은 "그때도 말했지만 런닝맨이 받은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트로피를 일주일씩 멤버들에게 돌리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대상' 유재석 잡는 지석진의 활약은 계속 됐다. 멤버들은 레이스를 위해 이동했다. 이동 하는 차 안에서 양세찬의 매력을 의논했는데, 전소민은 "왜 이런 말 나올 때 한마디도 못 하냐"라면서 유재석을 놀렸다.
[종합] 유재석, 은퇴 권유 받았다…"방송 떠나기엔 아직 젊은 나이"  ('런닝맨')
[종합] 유재석, 은퇴 권유 받았다…"방송 떠나기엔 아직 젊은 나이"  ('런닝맨')
지석진은 "얘는 뭐 그냥, 인기 없을 때 아수라장이었다"고 유재석의 과거를 폭로했다. 유재석도 "이 형도 여성 분들이 좋아한게 아니다. 끊임없이 떠들어재꼈다"고 저격했다.

두 사람을 보던 김종국은 "그래도 90년대는 지석진 형 얼굴이 약간 먹혔다"고 지석진 편을 들어줬다. 하하도 "사실 형들 나이트에서 노는 거 봤다. 내 웨이터가 형들 웨이터였다"면서 "재석이 형이 문 열고 부킹! 하고 외치는 거 봤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