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천원짜리 변호사' 남궁민이 '2022 SBS 연기대상' 디렉터즈 어워드를 수상했다.

31일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2 SBS 연기대상'이 열렸다. 신동엽, 안효섭, 김세정이 진행을 맡았다.

남궁민은 "연기할 때는 긴장을 안 하는 편인데 이상하게 이런 곳만 나오면 손발이 떨리고 긴장이 많이 된다. 말이 매끄럽지 못하거나 어눌하게 해도 들어주길 바란다"며 떨리는 모습을 드러냈다.

남궁민은 "제가 연기적으로도 인격적으로도 부족한 사람이란 걸 잘 안다. 더 열심히 하란 뜻으로 알고 진심으로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천원짜리 변호사'가 유머러스한 장르고 재밌는 장르인데 우리 항상 치열하게 촬영했다. 어떻게 하면 더 재밌게 만들 수 있을까 매번 고뇌하고 잠도 못 잤다. 특히 가운데 앉아있는 감독님에게 '이 시간이면 주무시겠지' 하고 메시지를 보내면 답장이 온다. 피곤하고 포기하고 싶을 때마다 나보다 열심히 하는 사람이 있었기 때문에 끝까지 함께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남궁민은 "요즘 미디어에서 과정보다 결과를 가지고 얘기하는 모습이 가슴 아프기도 했다. 우리가 얼마나 똑같은 노력을 하는지 다 알 거다.저도 참석해서 아무 상도 못 받고 집에 갈 때가 많았다. 여기 계신 모든 분들 수고하고 고생했다고 전하고 싶다. 오늘 '천원짜리 변호사' 팀과 이 밤을 함께 새우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마지막으로 어머니, 아버지 너무 감사하고, 사랑하는 아내 아름이 고맙다. 저는 항상 들뜨지 않고 여기서 어떻게 하면 연기를 더 잘할 수 있을지, 여러분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을지, 더 좋은 작품을 만들겠다. 절대 방심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서 나아가겠다"고 약속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