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경·강기둥, SBS 연기대상 조연상…"촬영 끝나니 인생 공허하더라"


사진=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사진=SBS 연기대상 방송 캡처
강기둥, 김재경이 '2022 SBS 연기대상' 조연상(미니시리즈 장르·판타지)을 수상했다.

31일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2 SBS 연기대상'이 열렸다. 신동엽, 안효섭, 김세정이 진행을 맡았다.

'소방서 옆 경찰서'에 출연한 강기둥은 "만에 하나 상을 받게 된다면 소방관, 경찰관들에게 감사 인사를 드리려고 했는데 민서(청소년 연기상 수상)가 선수쳤다. 10시면 가야 하니까 10시 이후에 일하시는 분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 인사를 드리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지금은 별이 된 이힘찬 PD님에게 상을 바치겠다. 우리나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힘써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이 상을 바치겠다"고 전했다.

'어게인 마이 라이프'의 김재경은 "오늘 그냥 놀러 왔는데 상을 수셔서 감사하다"며 기뻐했다. 이어 "촬영 내내 너무 행복해서 촬영이 끝나고 인생이 공허한 것 같더라. 무기력한 나날을 보냈는데 이렇게 상을 주셔서 감사합니다"며 환호를 질렀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