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연기대상' 방송 화면.


'빅마우스' 이종석, 임윤아 '호호커플'이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했다.

3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2 MBC 연기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김성주와 소녀시대 멤버 겸 배우 수영(최수영)이 진행을 맡았다.

임윤아는 "'빅마우스'를 사랑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 창호, 미호를 응원해주셨던 분들 감사하다. 무엇보다 투표를 해준 분들께 가장 감사하고, 종석 오빠에게도 너무나 고생했다는 말을 하고 싶다"며 "미호가 극중에서는 창호의 사랑을 넘치게 받아서 넘치게 행복했다고 생각했는데, 베스트커플상까지 받아서 너무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이종석은 "투표를 해준 팬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 밑에서 MBC 사장님을 만났는데, 시청률 15%를 넘기면 해외 여행을 보내준다고 했는데 아쉽게 15%를 못 넘겨 못갔지만 커플상을 받아서 너무 좋다. 창호 캐릭터한테는 미호캐릭터가 동력같은 거였다. 의지를 많이 하면서 촬영했는데, 윤아 씨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했다.

빛나는 케미 비결을 묻자 임윤아는 "시작 자체를 부부로 시작했기 때문에 애틋한 감정으로 연기할 수 있어서 케미가 좀 빛나지 않았나 싶다"고 설명했다.

이종석은 "너무나 사랑하는 와이프를 두고 감옥에 생각보다 오래갔다. 와이프를 너무 그리워 해서 만날 때 애틋함이 컸던 것 같다. 또 과거 회상 장면들이 연애 장면들을 보여줘서 굉장히 소중했다"고 덧붙였다.

인간 이종석, 임윤아는 어떤 사람이었을까. 이종석은 "미모가 너무 훌륭한 친구"라고 했고, 임윤아는 "낯을 많이 가리는 친구다. 친해지려면 먼저 다가가야 한다. 그러면 마음을 많이 열어준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