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김구라가 첫 번째 대상 후보에 올랐다.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2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전현무, 배우 이상이, 가수 강민경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올해의 예능인상'을 받은 사람은 자동적으로 대상 후보가 된다. 첫 번째 '올해의 예능인상' 주인공은 '라디오스타', '복면가왕'의 김구라였다.

김구라는 "예능이라는 것이 익숙함보다는 신선함에 열광하기 때문에 '라디오스타'가 예전만큼은 눈길이 가지 않는 게 사실이다. 그럼에도 수요일날 16년 째 장수를 하고 있다. '복면가왕'도 곧 있으면 400회를 한다. 16년, 8년, 참 즐겁게 MBC에서 방송을 하고 있다. 많은 분들께 감사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국진, 유세윤, 안영미, 모든 게스트 분께 지대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이경이 "이 상을 받는데 이 사람의 공이 가장 컸다고 하는 사람이 있냐"고 묻자 김구라는 "저와 함께 호흡을 맞춘 분들이겠죠?"라고 상투적인 답변을 했다.

이에 전현무가 "지붕이 있는 스튜디오에서만 녹화를 하는데, 야외로 나가보는거 어떠냐"고 묻자 김구라는 "'안 싸우면 다행이다" 나가고 싶지만, 월요일에 '동상이몽'을 SBS에서 하고 있다. 같은 날, 비슷한 시간대에 나가는 것 자체가 시청자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것 같다"고 피해갔다.

그러면서 "'안싸우면 다행이다'나 '동상이몽2'가 편성 시간을 바꾼다면 언제든 나갈 의향이 있다"고 강조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