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사진=MBC '2022 MBC 방송연예대상' 방송 화면.


'놀면뭐하니?' 박진주, '나 혼자 산다' 코드 쿤스트가 예능 신인상을 수상했다.

2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공개홀에서 '2022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방송인 전현무, 배우 이상이, 가수 강민경이 진행을 맡았다.

박진주는 "저한테 큰 사건이 일어나도 담담하게 잘 하려고 했는데 눈 앞에 캄캄해졌다. 웃음을 위해 몸을 던져 준 선배님들이 계셔서 너무 떨리다. 이 상은 선배님들 앞에서 더 열심히 하라는 뜻으로 받겠다"고 말했다.

이어 "부모님, 언니에게 감사드린다. 평생 연기만 해왔고, 겁이 많고 그릇이 작은 녀석이라 도전하는 걸 두려워하는데 낭떠러지로 저를 밀어준 유재석 선배님에게 밀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말하지 않아도 저를 많이 아껴준 '놀면 뭐하니' 제작진 너무 감사드린다. 느리지만 꾸준하게 최선을 다해서 웃음을 줄 수 있는 진주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뒤늦게 "아직 '놀면 뭐하니' 멤버들과 그렇게 가깝지 않다. 미친듯이 가깝지 않아서 순간 생각을 못했는데, 앞으로 미친듯이 사랑하게 나아가게 될 멤버들 감사드린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코드쿤스트는 "준비를 안하면 실례라고 해서 오면서 준비를 했다"며 "이 상이 내 인생 계획에 없던 상이다. 굉장히 떨린다. 제작진들 너무 고맙고, 너무 영광스럽다. 부모님께서 이걸 보고 계실텐데 본명이 성우다. 뜻이 이룰 성에 도울 우인데, '나혼자산다' 가족들을 내가 더 도와서 더 사랑받도록 하겠다. 늦게까지 봐주신 모든 분들 감사한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