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패뷸러스'에 출연한 배우 채수빈. / 사진제공=넷플릭스
'더 패뷸러스'에 출연한 배우 채수빈.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채수빈이 헤어진 연인과 친구로 지내는 건 어려운 일 같다고 밝혔다.

28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더 패뷸러스'에 출연한 배우 채수빈을 만났다. 채수빈은 명품 브랜드의 홍보사 오드리 PR팀 과장인 마케터 표지은 역을 맡았다.

채수빈은 이번 작품에 대해 "기존 로코는 사랑 이야기가 주인데 '더 패뷸러스'는 사랑 이야기도 있고 일에 관한 이야기도 있다. 열정 가득한 청춘들, 그리고 그들의 우정 이야기도 같이 어우러져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어떤 것에 집중한다기보다 여러 이야기가 잘 녹아있다. 우리도 살며 일도 하고 사랑, 우정도 경험하지 않나"라고 전했다.

극 중 지은과 우민(최민호 분)은 전 연인이지만 친구처럼 지낸다. 이에 대해 채수빈은 "전 애인과 굳이 친구로 지내야 하나, 이런 생각을 갖고 있다. 절대 불가능까진 아니지만 '굳이?' 싶다"며 웃었다. 이어 예능 '아는 형님' 출연 당시에도 얘기한 적 있다며 "일반화할 수 없지만 X와 친구로 지내는 건 둘 중 한 명이 좋아하거나 둘 다 미련이 있거나, 그런 경우 같다. 안 그러면 굳이 이 관계의 끈을 잡고 있을 필요가 있을까 싶다. 우리 드라마에서도 우민이가 미련을 갖고 있지 않았나"고 말했다.

'더 패뷸러스'는 패션계에 인생을 바친 청춘들의 꿈과 사랑, 우정을 그린 하이퍼리얼리즘 로맨스. 지난 23일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