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 "강호동·유재석 수상보며 표정 관리만 했었다" ('2022 KBS 연예대상')


신동엽이 센스 있는 멘트로 즐거운 '2022 KBS 연예대상'을 만들었다.

24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2022 KBS 연예대상'에서는 김숙, 신동엽, 전현무, 이경규, 김종민이 대상 후보인 올해의 예능인으로 선정됐다.

신동엽은 "내가 대상을 받으면 이상할 것 같았다. 그런데 예능인 후보를 들어보니까 (이)경규 형이 받으면 더 이상할 것 같다. 김종민이 갑자기 받는다? 다른 분들 받았는데 또 준다? 기분 좋은 기다림은 처음이다. 못 받아도 기다리는 과정을 만끽할 수 있을 것 같다. 프로그램상, '불후의 명곡'이 받아서 기분이 굉장히 좋다"고 말했다.

신동엽의 말에 전현무가 카메라에 잡히자 신동엽은 "전현무 씨는 M본부에서 대상을 받을 가능성이 많다"고 말했다.
신동엽 "강호동·유재석 수상보며 표정 관리만 했었다" ('2022 KBS 연예대상')
특히 신동엽은 시청자의 투표로만 받는 '올해의 프로그램'에 '불후의 명곡'이 선정된 것에 큰 만족감을 드러내며 겸손한 모습도 보였다.

그는 "KBS 연예대상이 20주년 됐는데 제가 10번 가까이 MC를 봤었다. 그동안 강호동의 '1박 2일'과 유재석의 '해피투게더'가 프로그램상을 받는 걸 보며 표정관리를 열심히 했다"면서 "'불후의 명곡'으로 처음 프로그램상을 받아 더할 나위 없이 기쁘다. 우리 가수들 고맙다"고 외쳤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