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동휘.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동휘.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동휘가 디스니플러스 '카지노'를 통해 최민식과 함께 연기할 수 있어 영광스러웠다고 밝혔다.

14일 서울 종로구 청계천로 JW 메리어트 동대문에서 디스니플러스 '카지노'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강윤성 감독과 배우 최민식, 손석구, 이동휘, 허성태, 김주령, 손은서, 류현경이 참석했다.

최민식은 밑바닥에서 시작해 누구도 쉽게 건드릴 수 없는 '카지노의 전설' 자리에 오르기까지 굴곡 넘치는 삶을 살아온 차무식 역을 맡았다. 손석구는 차무식을 쫓는 필리핀 파견 경찰 오승훈을 연기했다. 이동휘는 차무식의 의동생이자 오른팔인 정팔 역을 맡았다. 허성태는 차무식으로 인해 필리핀에서 자리를 잡았지만 차무식을 꺾고 카지노의 영향력 있는 인물이 되려는 욕망 가득한 서태석으로 분했다. 김주령은 필리핀 현지에서 삼겹살집을 운영하는 식당 사장 진영희 역으로 출연한다. 손은서는 양정팔이 한눈에 반한 호텔리어로, 정팔의 주선으로 차무식과 만나게 되며 호텔에서 일하게 된 김소정으로 분했다. 류현경은 차무식을 압박하는 국세청 팀장으로 등장한다.

이동휘는 “싱가포르에서 외신 기자를 만났는데 그 분들도 ‘우식’s right hand’라고 하더라. 쏟아지는 영어 속에 유일하게 알아들었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러닝메이트다. 무식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라고 설명했다. 또한 “평범한 인물들이 어떤 선택을 하고 벌어지는 상황 속에서 시청자들이 입체감을 느낄 수 있을 거다. ‘선택’이라는 게 컸다. 오른팔로 맞닥뜨리는 상황 속에서 어떻게 시청자들에게 호기심 있게 다가갈지, 나라면 어떤 선택을 했을지 고민을 줄 수 있다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누구도 아닌 최민식 선배님의 오른팔로 잠깐이나마 살 수 있어서 제 인생 가장 큰 행복이자 가문의 영광”이라며 최민식을 향한 팬심도 드러냈다.

이동휘는 “콧수염이 예쁘게 잘 나올 수 있도록 관리했다”는 말로 스포일러도 피하고 입담도 뽐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전작에서 없었던 얼굴을 보려주려 했다”며 “기존에 안 해봤던 시도를 해봤다”고 외적 변화 시도를 언급했다. 손석구는 “한국의 조니뎁”이라고 거들어 웃음을 안겼다.

'카지노'는 돈도 배경도 없이 필리핀에서 카지노의 전설이 된 남자 차무식이 살인사건에 휘말리면서 인생의 벼랑 끝 목숨 건 최후의 베팅을 시작하게 되는 강렬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오는 21일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