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덩이들고' 스틸. / 사진제공=TV조선
'복덩이들고' 스틸. / 사진제공=TV조선


송가인-김호중의 특급 역조공 프로젝트 '복덩이들고(GO)'가 태국으로 해외 역조공을 떠난 복덩이 남매와 허경환이 달콤한 '휴가 타임'을 가진다.

지난 주, 태국 방방곡곡에서 모여든 개성 만점 교민들과 무아지경 춤판을 벌이며 흥겨운 시간을 보냈던 복남매 송가인-김호중은 스페셜 초대 가수로 변신한 허경환의 '있는데' 무대에서 떼창과 군무로 관객과 하나 된 진풍경을 연출했다. 또 모두를 고향 생각에 젖어들게 만든 송가인의 심금을 울리는 무대와, 저마다 절절한 사연을 가진 교민들에게 따뜻한 위로를 안긴 김호중의 목소리에 객석은 눈물바다를 이뤘다.

오는 14일 방송될 TV CHOSUN '복덩이들고(GO)'에서는 태국 교민 노래자랑 '내일은 방콕트롯'을 성황리에 마치고 태국 여행의 '꽃'이라 할 수 있는 마사지 숍을 찾은 복남매와 허경환의 모습이 그려진다.

송가인과 허경환은 막내 김호중의 발을 보며 "발이 많이 부었다", "원래 부어있는 거 아니냐"라며 '갑론을박' 속에 의기투합하는 신(新)남매 케미를 발산해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그리고, 김호중은 본격적인 마사지에 앞서 직원이 마사지의 강도를 묻자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세게!"를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개가수(개그맨+가수)' 중 한 명인 허경환은 마사지를 받던 도중 자신, 송가인, 김호중까지 복덩이 3인의 직업에 대해 태국 마사지사들에게 질문을 던졌다. 이 질문의 결과 의외의 인물이 '개그맨'으로 지목돼 '웃픈' 분위기가 이어졌다.

태국 마사지사들을 대폭소하게 만든 '복덩이 삼남매' 송가인, 김호중, 허경환의 힐링 현장은 오는 14일 밤 10시 '복덩이들고(GO)'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