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배인혁.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배인혁.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인혁이 tvN 토일드라마 '슈룹'의 김혜수를 향한 존경과 감사를 표했다.

최근 서울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지난 13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치얼업'에 출연한 배우 배인혁을 만났다. 배인혁은 연희대학교 응원단 테이아의 단장 박정우 역을 맡았다.

배인혁은 tvN 토일드라마 '슈룹'에 중전 화령(김혜수 분)의 첫째 아들인 세자 역으로 특별출연하기도 했다. 극 중 병약한 세자는 건강이 호전되다가 갑작스레 세상을 떠난다. 이를 미심쩍게 여긴 엄마 화령은 둘째 아들 성남대군(문상민 분)과 함께 세자 죽음의 진실을 파헤친다.

배인혁은 "'치얼업'을 하면서 '슈룹'만 같이 한게 아니라 영화 '동감'도 같이 했다. 지난해부터 스케줄이 겹치는 때가 많았다. 1년 반에서 2년 동안은 못 쉬었다. 오랜만에 쉬려다 보니 쉬는 방법도 잘 모르겠다"고 그간 바빴던 근황을 전했다. 이어 "찍을 때는 솔직히 너무 힘들었다"며 "이동 중 차에서 자고 씻는 것도 SBS 직원 분들이 샤워하는 데서 씻고 그랬다. 그러다 보니 내가 노숙하는 건가 싶기도 했다"면서 웃었다.

배인혁은 '슈룹'을 통해 얻은 호평에 대해 "'슈룹'에는 짧게 나오는데도 불구하고 실감될 만큼 반응이 커서 저도 놀랐다. 신기했다. 16부작 드라마에 큰 역할로 다 나와야 사람들에게 임팩트를 주는 게 아니라 한 신 한 신 짧게 나오더라고 그 역할에 충실하고 시청자들에게 그 역할이 받아들여지면 충분히 임팩트가 세다는 걸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연예계 활동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됐지만 저도 주인공을 하고 싶다는 욕심도 있지 않겠나. 그런데 이번에 그 생각이 좀 꺾였다. 양보다 짧더라도 보여줄 걸 제대로 보여주고 잘 마무리하는 게 더 중요하구나 생각했다"고 전했다.

김혜수와의 호흡에 대해 묻자 "사실 긴장을 많이 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는 "대본 리딩 때 손이 떨릴 정도였다. 제가 대사할 차례가 가까워질수록 입도 말랐다"며 "선배님께서 촬영장에서 제가 편하게 할 수 있게끔 만들어주셔서 감사했다. 누구나 다 멋있다고 생각하고 존경 받는 선배님이지 않나. 저도 배우를 꿈꿔오며 멋잇다고 생각했던 선배님인데, 같이 호흡을 맞춰보니 더 멋짐, 에너지, 아우라가 느껴졌다"면서 감탄했다. 또한 "매 순간 촬영 갈 때마다 긴장했는데 긴장감이 오히려 작품에 잘 녹아들 수 있게끔 해주셨다. 자신감 있게 하고 싶은 거 다해보라고 말씀해주시는 한마디가 저한텐 큰 힘이 됐다"며 고마워했다. 극 중 형제지간인 문상민에 대해서는 "너무나 밝은 친구다. 저보다 키도 크고 오히려 형 같은데 저한테 '형~ 형~'하는 게 웃기기도 했다. 애교도 많다. 정말 동생처럼 편하게 할 수 있었다"며 연기 호흡을 자랑했다.

'치얼업'은 50년 전통이라는 찬란한 역사가 무색하게 망해가는 연희대학교 응원단에 모인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지난 13일 종영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