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캡처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캡처


옥주현이 진한 감동으로 '불후의 명곡'을 채우며, 패티김 특집에서 우승했다.

지난 10일 KBS2 '불후의 명곡' 패티김 특집 3부가 방송됐다.

무대에 앞서 옥주현은 패티김과의 특별한 인연에 대해 전했다. 패티김의 존재가 자신에게 특별하다고 운을 뗀 옥주현은 "어릴 때 패티김 선생님 노래 많이 듣고 자랐다. 어머니께서 정말 팬이다"고 말했다.

뮤지컬 배우로서 자신의 삶에서 패티김의 영향이 크다고 강조한 옥주현은 "뮤지컬 '레베카'를 디자인할 때 패티김 선생님 보이스 컬러와 전체적인 모델링을 땄다. 선생님께서 '레베카'를 보러 와주셨는데 '어디가 비슷하다는지 알겠다'고 하시더라"라고 전했다.

옥주현은 패티김과 북한 공연을 함께 한 인연을 언급, "그때 선생님 무대를 보며 '정말 레전드다. 나도 저런 가수가 될 수 있을까' 생각을 했다. 제 무대와 노래 인생에 지대한 영향을 주셔서 감사하다. 사랑하고 존경하는 마음을 담아 노래하러 나왔다"라며 진심 어린 마음을 내비쳤다.

옥주현은 포레스텔라와 훈훈한 칭찬 릴레이로 미소를 자아냈다. 신인 시절 옥주현의 단독 콘서트에 초대돼 무대를 했던 경험이 있다고 밝힌 포레스텔라는 "저희에겐 옥주현 선배님이 길잡이 같은 분이다. 후배들에게 아낌없이 주는 나무 같은 존재"라고 말했다. 이에 옥주현 역시 "포레스텔라 네 명의 목소리가 합쳐지면 최강 조합"이라며 화답했다.

패티김의 라이브 무대를 항상 보는 것은 물론, 패티김을 향해 존경심을 나타낸 옥주현은 이날 '사랑은 생명의 꽃' 무대를 준비해 또 한 번 놀라움을 자아냈다. 명불허전 목소리와 매혹적인 무대 매너는 시청자들을 단숨에 그의 노래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하이라이트인 고음도 소화해내며 점점 고조되는 감정을 그대로 노래에 녹여냈다.

듣는 순간 짜릿한 전율을 일으킨 옥주현의 무대에 관객은 물론 출연진들 역시 환호를 보냈고, 옥주현은 '불후의 명곡' 첫 출연부터 패티김 특집 3부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레전드의 위엄을 몸소 증명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