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잠' 이철하 감독./사진제공=ENA
'사잠' 이철하 감독./사진제공=ENA


이철하 감독이 박성웅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7일 ENA 새 수목드라마 '사장님을 잠금해제'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이철하 감독과 배우 채종협, 서은수, 박성웅이 참석했다.

'사장님을 잠금해제'는 수상한 사건에 휘말려 스마트폰에 갇혀버린 사장과 그 이상한 스마트폰을 줍고 인생이 뒤바뀐 취준생의 하이브리드 공조를 그린 작품.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이철하 감독은 작품에 대해 "여러가지 이야기가 복합적으로 들어가있다. 핸드폰 안에 사람이 갇혔다는 소재가 있고, 왜 갇히게 됐는지에 대한 미스터리가 있고, 사장님을 구하기 위해 두 남녀가 가까워지는 로맨스와 가족애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려운 이야기가 아니다. 우리 근처에서 벌어질 수 있는 이야기로 만들었다"며 "핸드폰이라는 물건이 지금 살고 있는 시대에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핸드폰에 갇힌다는 신박한 소재에 매력을 많이 느꼈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작가님이 사람은 무엇인가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하더라. 원작은 코미디인데 진지하게 접근해서 좋았다. 살아있지만 소통하지 않는 경우가 있는 반면, 존재하지 않는데 위안을 주고 용기를 주는 것이 있다면 어느 것이 인간일까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박성웅에 대해 "가정적이다. 가정에 헌신한다. 배우 박성웅 말고 친한 동생처럼 가깝게 저의 아군으로 평생을 보내고 싶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박성웅은 "배우들을 편하게 만들어주는 감독이다. 이번에도 그럴 줄 알았다. 믿었다"고 화답했다.

'사장님을 잠금해제'는 12월 7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