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륩' 김가은 "원픽은 호동군, 몰래 사진찍을 정도로 귀여워…사인 받으려 노력"[인터뷰②]


배우 김가은이 왕자들 중 호동군을 원픽으로 꼽았다.

7일 프레인 TPC 사옥에서 tvN '슈룹' 김가은(태소용 역)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날 김가은은 "호동군이 너무 귀엽더라. 볼이 햄스터 같다. 쉬는 시간에 몰래 사진 찍을 정도"라며 "실제로는 어른스럽더라. 이목구비도 뚜렷하고 생각보다 키도 커서 잘 성장할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호동군한테 이상형을 물어봤더니 '배울 수 있는 여자, 나의 멘토가 될 수 있는 여자'라더라. 너무 귀여웠다"라며 "노란색을 좋아하는데, 이유가 따뜻함을 주는 색깔이라고 말하더라. 배우들도 다 호동군한테 빠졌다. 사인 한 번 받으려고 노력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슈룹' 방송 초반부터 승은후궁으로 사랑스러운 모습을 표현한 김가은은 최근 방송분에서는 아들을 위해 목숨도 내놓는 강인함과 절절함을 담아내며 캐릭터를 더욱 입체적으로 만들었다. 첫 회 7.6%의 시청률로 시작한 ‘슈룹’은 6회 만에 10%를 돌파,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