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상보 "병원값 120만원 외상, 마약 검사 내내 수갑 차고 있어"('진격의 언니들')


이상보가 마약 누명과 가족사에 대해 고백했다.

22일 채널S '진격의 언니들'이 첫 방송됐다. 이날 첫 손님으로는 배우 이상보가 출연했다. 3MC들을 위한 선물까지 손수 준비해 감동을 안긴 그는 "데뷔한지 17년차 배우 이상보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상보는 "추석 때 신경안정제를 먹고 집 앞에 뭘 사러 갔다가 누군가의 신고로 긴급체포가 됐다. 긴경정신과 약을 섭취 하면서 약을 먹으면 몽롱한 상태가 된다. 저의 상태를 보고 마약을 한 것 같다라고 신고를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이상보는 “음성이면 일단 저를 집으로 귀가시키는 게 맞는다고 생각했는데 유치장까지 데려가서 48시간 넘게 있었다. 변호사나 보호자를 부를 수 없었던 게 긴급 체포되는 과정에서 핸드폰이 망가졌다. 약간 실랑이가 있었고 액정이 나갔다. 유치장에 있는데 자정 뉴스에 40대 배우가 마약 혐의로 체포됐다고 나왔다”고 토로했다.

김호영은 "마약 검사 비용도 직접 내셨다고 하더라"며 질문했다. 이상보는 "그날 명절이었다. 연휴라 응급으로 병원에 갔다. 120만 원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검사 내내 수갑을 차고 있었다. 수납 때도 차고 있었다. 수납 시 4명 형사들이 '너 얼마 있냐'며 서로 돈을 확인하더라. 이걸 보는데 '이거 코미디인가? 왜 아무것도 아닌 배우 하나 가지고 이러지' 생각이 들었다"고 이야기했다.

장영란은 "카드로 긁었냐"고 물었고, 이상보는 "긴급체포인데 카드가 어딨냐. 외상을 했다. 병원에서 제가 20분 가량 설득했다. 저는 나가야한다. 긴급체포가 돼서 결제할수있는 상황이 아니니까. 각서를 쓰라더라. 9월 30일까지 완납 조건으로 내보내주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상보는 "98년도에 누나가 돌아가셨다. IMF 때 집이 한 순간에 무너졌다. 휴학계를 쓰러 가는 중에 빙판길에서 교통사고가 나서 누나가 돌아가셨다. 누나를 가슴에 묻는데 오랜시간이 걸렸다. 누나와 사이가 정말 좋았었다. 그리고 2010년에 아버지가 갑자기 돌아가셨다.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듣고 충격을 받았다. 장례 후 지인이 상담 치료를 하면 어떻겠냐라고 해서 약물치료까지 병행했다"라고 이야기했다.

박미선은 "어머니도 체포 소식을 듣고 놀라셨을 것 같다"라고 말했고, 이상보는 "어머니가 다니시던 병원에서 2018년도에 폐암 초기 진단을 받았다. 치료를 받았지만 점점 더 악화됐고, 응급실에서 25일 정도 치료를 받다가 돌아가셨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에 김호영은 "난 안 좋은 일이 있을 때 스스로 용량이 큰 사람이라 생각한다. 나는 이런 것들을 이겨낼 수 있다고 그릇이 큰 사람이라고 생각하길"이라고 조언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