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방송화면 캡처
/사진 =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방송화면 캡처


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이서진이 의문스러운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극본 박소영 연출 백승룡)에서 마태오(이서진 분)는 메쏘드 엔터의 위기 속 의문스러운 행보를 보였다.

왕태자(이황의 분) 대표 부인 강경옥(문희경 분)은 메쏘드엔터의 매각 의사를 밝혀 위기를 맞았다. 마태오는 회사가 팔릴 위기에 처하자 소속 배우들을 데리고 스타미디어로 넘어오라는 조기봉(김원해 분) 대표의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그러나 사무총괄 유은수(김국희 분)가 이 계획을 알게 되면서 되려 직원들의 분노를 샀다.

더불어 국세청에 회사를 제보한 내부고발자로도 몰렸다. 국세청에 내부고발자 이사님 아니냐는 말에 마태오는 "내가 그런 거 맞다"면서도 "근데 그거 메소드 엔터 살리려고 그런거다. 소문 흘려서 회사 매각되는 거 막으려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내가 할 수 있는 걸 다 했다"고 당당하게 말하기도 했다.

그러던 중 메쏘드엔터 매수를 검토하던 외국 기업이 돌연 그 의사를 철회했다. "마태오가 없는 메쏘드는 원치 않는다"는 이유에서였다. 이에 노심초사하던 메쏘드엔터 직원들은 안도의 환호를 질렀다. 소현주(이현영 분)는 이 모든 것이 마태오의 의도 아니냐고 주장했고, 마태오는 회사를 구한 메쏘드의 영웅이 됐다.

얼떨결에 회사 직원들의 존경과 감사 인사를 받은 마태오는 이도 저도 못하는 난감한 상황이 돼 메쏘드 엔터에 남게 됐다. 그러나 안도감도 잠시, 왕태자의 메쏘드 엔터 공금 횡령 규모가 공개되며 또 한번의 위기가 예고됐다.

한편, 마태오는 소현주와의 비밀스러운 관계로 긴장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마태오의 아내 송은하(정혜영 분)는 두 사람의 관계를 의심하며 긴장감을 내비쳤다. 특히, 소현주는 "고은결(신현승 분)에게 접근하지 말라"는 마태오의 말에 "그럼 내가 누군지 밝히시든가요"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