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태진 "연예가중계 20년 경력…현재는 그만둬, 연락도 7개월째 無"('구라철')


방송인 김태진이 '연예가중계'를 그만두게 된 배경을 공개했다.

11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구라철'에는 '충격 TV에서 안 보이더니 이러고 있었음 (인스타공구 | 라이브커머스 | 제발회 | 커튼 | 급성 독성 간염)'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태진은 "나는 ‘연예가중계’를 2003년 11월, 내가 24살 때 시작을 해서 2022년 3월까지 했으니까 햇수로는 20년”이라며 “근데 문제는 ‘연예가중계’를 아직도 내가 계속하는 줄 알고 계시는데 그게 이제 내가 그만둔 게 아니고 또 그쪽에서 나를 자른 것도 아니고 조금 애매하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아쉽지만 (당시) 이별이다 해서 마지막 회식까지 했다, 되게 슬프게. 근데 제작진이 나한테 게릴라 데이트는 계속 갈 거니까 태진 씨는 다시 연락 갈 거다 그러니까 그냥 같이 분위기 맞춰서 슬퍼해달라고 하더라. 속으로는 미안하면서도 같이 슬퍼했다"고 고백했다.

다만 김태진은 "근데 그럼 연락이 와야 되는데 연락이 지금 7개월째 안 오고 있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또한 "내가 20년을 했으면 나한테 연락을 해서 장기근속자한테 미안하게 됐다고 해야 되는데 누가 가서 내 얘기 하면 막 흐지부지 피한다더라"라고 토로했다.

한편, 김태진은 지난해 5월, 유튜브 채널 '매불쇼'에 출연, '연중 라이브' 제작진과 재재를 저격한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