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종혁, 첫째子 동국대 연영과 합격→계약금에 눈독…둘째子 키185cm·발 300mm('옥문아들')


[종합] 이종혁, 첫째子 동국대 연영과 합격→계약금에 눈독…둘째子 키185cm·발 300mm('옥문아들')
[종합] 이종혁, 첫째子 동국대 연영과 합격→계약금에 눈독…둘째子 키185cm·발 300mm('옥문아들')
[종합] 이종혁, 첫째子 동국대 연영과 합격→계약금에 눈독…둘째子 키185cm·발 300mm('옥문아들')
[종합] 이종혁, 첫째子 동국대 연영과 합격→계약금에 눈독…둘째子 키185cm·발 300mm('옥문아들')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캡처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 캡처
배우 이종혁이 듬직하게 자란 두 아들을 자랑했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배우 이종혁, 전수경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종혁은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며 "난 친구 같은 아빠다. 존경할 일이 별로 없다 격 없이 소통하는 편이다"라고 밝혔다. 둘째 준수는 유튜브를 개설하자마자 실버 버튼을 받았다. 이종혁은 "(자식) 농사를 잘 지어서 지금 너무 컸다"며 "준수가 중3인데 키가 185cm에 발 사이즈가 300mm이다. 나보다 크다. 날 업을 수 있어서 듬직하다"고 자랑했다. MC 정형돈이 "벌써 업히기엔 젊지 않냐"라고 하자 김종국은 "어차피 방송은 지금 (준수에게) 업혀 가고 있지 않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종혁은 첫째 아들 탁수가 동국대학교 연극영화과에 합격했다고 밝혔다. 이종혁은 "경쟁률이 센데 붙어서 대견하긴 했다"며 "(배우 일을) 추천하진 않았는데 막지도 않았다. 탁수가 예고를 다녔는데, 예고에서도 성적이 꽤 괘찮았다"고 전했다. 탁수의 연기력에 대해서는 "솔직히 별로였다. 그래서 탁수가 내 앞에서 연기하는 걸 안 좋아한다"고 냉정하게 평가했다.

MC 송은이는 탁수의 입학을 축하하며 “탁수는 연기 활동을 위한 소속사에 들어가거나 제안받은 게 있냐”고 물었다. 이종혁은 “그런 건 없다”며 “군대를 가야 하나”라고 아들의 진로를 걱정했다.

기획사를 운영하고 있는 송은이는 "우리 회사 어떠냐. 김신영, 신봉선, 안영미, 장항준이 있다"고 제안했다. 이에 이종혁은 "나쁘지 않다. 탁수가 유머 감각이 떨어지는데 거기 가면 긍정적이고 밝은 에너지 얻을 수 있을 거 같다"고 기대했다.

계약 조건과 계약금에 대해서는 "소속사가 알아서 하지 않겠냐. 그런 건 신경 안 쓴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들 계약금에 손 안 댈 거냐는 질문에 "계약금은 댈 거다. 애가 너무 목돈 만지면 안 된다"고 속내를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과거 준수와 과거 함께 출연한 '아빠 어디가'의 출연료는 어떻게 됐냐는 물음에 "다음 질문으로 넘어가면 안 되냐"고 회피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종혁은 29살에 팬카페 회원이었던 아내와 결혼했다. 이종혁은 "(당시 아내가) 눈에 띄는 친구였다. 그러면 안 되는데 '요거 봐라' 싶었다. 밥이나 같이 먹자고 하다가 보게 됐다"고 밝혔다.이어 "아내는 내 팬이긴 했지만 동경과 환상을 가진 사람은 아니었다. 뮤지컬 좋아하는 사람이었는데 내가 좋아한다고 하니까 이뤄진 것"이라고 전했다.

이종혁은 "학부모 모임에도 웬만하면 안 나가고, 교육열도 별로 없다"고 말했다. 그는 "교육열이 있으면 뭐 하냐. 학원비도 비싼데 성적이 안 나오면 애도 스트레스 받고 부모도 스트레스 받는다. 차라리 그 돈으로 맛있는 거 먹는다"고 전했다. 이어 "애성적이 안 나오면 계속해봐야 돈 낭비라고 생각해서 '고기나 먹고 여행이나 가자'고 했다"고 교육관을 밝혔다.

주당으로 알려진 이종혁은 어엿한 성인이 된 아들 탁수와 함께 술을 마신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그는 "탁수가 뚜껑이 빨간 소주를 마시더라. 둘이 7병을 마셨다"며 '주당 DNA'를 물려받은 탁수의 주량을 공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그는 "탁수가 함께 술 마시면서 배우로서 날 존경한다길래 쑥스러운 마음에 그런 말 하지 말랬더니 '조용히 해, 아빠. 내가 이야기하고 있잖아'라며 나를 자리에 앉히더라"라고 탁수의 뜻밖의 주사를 폭로해 모두를 웃게 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