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골때녀' 방송 화면.
사진=SBS '골때녀' 방송 화면.


FC국대패밀리가 FC탑걸에 패배한 가운데, 주장 전미라가 갈비뼈 골절 부상을 당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 시즌3에서 제2회 슈퍼리그 A조 두 번째 경기인 FC국대패밀리와 FC탑걸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탑걸 주장 채리나의 선제골로 조별예선 탈락 위기에 몰린 FC국대패밀리는 전미라의 부상으로 위기를 맞이했다. 옆구리에 공을 맞아 쓰러져 의료팀에 실려간 것. 전미라는 전반 종료와 동시에 구장 위에서 고통을 호소했다.

벤치에서 경기를 관람하던 이영진은 "언니 안 그래도 갈비뼈 금 갔었는데 거기 맞은 거 아니야?"라며 걱정했고, 전미라는 결국 병원으로 옮겨졌다. 전미라는 부상에도 "시합은 어떡해"라며 눈물을 흘렸고, 남아있는 선수들에 "미안해"라며 사과했다.
사진=SBS '골때녀' 방송 화면.
사진=SBS '골때녀' 방송 화면.
이에 김병지 감독은 "미라가 게임 잘하라고 최선 다해달라고 했다. 나중에 결과에 대해서 그걸 가장 궁금해할 거다. 미라 없는 다섯 명이 좋은 경기할 수 있도록 하자"며 눈물바다가 된 선수들을 달랬다.

그러나 2대0으로 앞서는 탑골을 따라잡기엔 역부족이었다. 결국 FC국대패밀리는 2전 2패로 4강 진출에 실패했다. 경기가 끝나고 명서현은 눈물을 보였고, 곽민정은 "우린 미라 언니가 괜찮으면 돼"라며 달랬다.

이후 FC국대패밀리 선수들은 병원에서 돌아온 전미라를 보자 눈물을 터뜨렸다. 전미라는 “(갈비뼈) 두 개밖에 안 부러졌다”며 의연해 했고, 국대패밀리 멤버들은 눈물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