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때리는 그녀들' 스틸 / 사진제공=SBS
'골 때리는 그녀들' 스틸 / 사진제공=SBS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 '정대세 아내' 명서현이 돌아온다. 우주소녀 다영은 'FC탑걸' 멤버로 합류한다.

26일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제2회 슈퍼리그 A조 두 번째 경기인 'FC국대패밀리'와 'FC탑걸'의 경기가 펼쳐진다.

이번 경기는 지난 슈퍼리그에서 빈틈없는 실력으로 우승을 차지한 'FC국대패밀리'와 챌린지리그 전승이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으로 당당히 1위를 차지한 'FC탑걸'의 맞대결. '골때녀' 양대 리그 챔피언 간의 자존심 싸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챔피언이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두 팀은 결연한 모습으로 경기에 임했다. 특히 'FC국대패밀리'의 주장 전미라는 "이번에는 기필코 기쁨의 눈물을 흘릴 것"이라고 다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FC국대패밀리'는 이번 경기에서 패배할 경우, 조별 예선 탈락이라는 고배를 마시게 되는 만큼, 목숨을 걸 정도의 결연한 각오를 다졌다. 이에 팀의 난관을 극복할 히든카드도 등장해 관심을 불러일으킨다. 원년 국대패밀리이자 축구선수 정대세의 아내 명서현이 바로 그 주인공. 명서현은 정확한 공격 타이밍과 탁월한 위치선정으로 '골때녀' 시즌1 득점왕에 등극했다. 이번 경기에서 조별리그 탈락 위기의 'FC국대패밀리'를 구하고 난세의 영웅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FC탑걸'에도 새로운 얼굴이 등장한다. 현역 아이돌로 알려진 '우주소녀' 다영이 합류하게 된 것. 다영은 복싱, 승마, 필라테스 경험은 물론 뛰어난 달리기 실력까지 겸비했다고 전해져 기대를 증폭시켰다. 현역 아이돌다운 상큼함으로 팀에 활기를 불어넣어 멤버들은 물론 '돌아온 탑대디' 최진철 감독까지 함박웃음을 짓게 만들었다.

'FC국대패밀리'의 김병지 감독과 'FC탑걸'의 최진철 감독은 각 팀의 1대 감독으로 이번 슈퍼리그에서 팀원들과 재회하며 남다른 케미를 뽐낼 예정이다. 각 팀으로 귀환한 초대 감독들과 환상 케미를 선보이며 챔피언의 명예를 이어갈 팀은 과연 누가 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탈락과 4강 진출의 기로에 선 두 팀의 양보 없는 맞대결은 오는 26일 밤 9시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