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사람 취급 안 해" 도경수, 김태우 속였다→목숨 건진 후 복수 가동('진검승부')


[종합] "사람 취급 안 해" 도경수, 김태우 속였다→목숨 건진 후 복수 가동('진검승부')
[종합] "사람 취급 안 해" 도경수, 김태우 속였다→목숨 건진 후 복수 가동('진검승부')
[종합] "사람 취급 안 해" 도경수, 김태우 속였다→목숨 건진 후 복수 가동('진검승부')
[종합] "사람 취급 안 해" 도경수, 김태우 속였다→목숨 건진 후 복수 가동('진검승부')
[종합] "사람 취급 안 해" 도경수, 김태우 속였다→목숨 건진 후 복수 가동('진검승부')
[종합] "사람 취급 안 해" 도경수, 김태우 속였다→목숨 건진 후 복수 가동('진검승부')
사진=KBS 2TV '진검승부' 방송분 캡처
사진=KBS 2TV '진검승부' 방송분 캡처
'진검승부' 도경수가 악의 카르텔을 향한 선전포고를 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진검승부' 6회는 닐슨 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5.1%, 수도권 시청률 4.8%, 분당 최고 시청률은 6.2%까지 치솟으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시청률 쾌속 질주를 이어갔다. 6회 연속으로 수목극 1위 자리를 지키며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진정(도경수 분)이 자신을 칼로 찔러 죽음으로 몰고 간 설계자를 찾기 위해 분투하며 매서운 '진정표 응징'에 돌입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칼에 맞는 피습을 당한 진정은 신아라(이세희 분)에게 발견됐고, 신고 될 위험 때문에 병원이 아닌 박재경(김상호 분)의 집으로 향했다. 박재경은 진정이 이장원(최광일 분)의 시신 재부검을 부탁했던 장교수(김정영 분)를 불렀고, 장교수는 진정의 상처를 꿰맨 후 피를 너무 많이 흘린 진정과 혈액형이 똑같은 박재경에게 수혈을 하게 해 진정을 구해냈다.

다행히 구사일생으로 안정을 되찾은 진정은 고중도(이시언 분)-백은지(주보영 분)-이철기(연준석 분) '진정 패밀리'를 부른 후, 자신을 죽이려 하면서까지 숨겨야 되는 뭔가가 있는 놈들이라며 "움직이자. 지금부터 복수전이야"라고 결연한 표정을 지었다.

진정은 자신이 피습당한 현장에게 피 묻은 밑창이 찍힌 희미한 전투화 발자국을 찾아낸데 이어, '진정 패밀리'에게 오도환(하준 분)과 배후가 만나는 장소가 어딘지 알아내라고 지시했다. 더불어 신아라는 진정에게 건네받은 마약구매자 명단에서 대형 로펌 '강산' 서현규(김창완 분) 대표의 비서실장인 태형욱이 이장원 사망 사건 하루 전날 딱 한 번 마약을 구매했다는 기록을 발견하고는 의구심을 품었다. '강산'을 찾아간 신아라는 태형욱을 만나겠다고 요청했지만 서지한(유환 분)이 이유를 묻자 수상한 기류를 느꼈고, 진정은 최고의 로펌 강산과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에 놀라워했다.
[종합] "사람 취급 안 해" 도경수, 김태우 속였다→목숨 건진 후 복수 가동('진검승부')
[종합] "사람 취급 안 해" 도경수, 김태우 속였다→목숨 건진 후 복수 가동('진검승부')
[종합] "사람 취급 안 해" 도경수, 김태우 속였다→목숨 건진 후 복수 가동('진검승부')
[종합] "사람 취급 안 해" 도경수, 김태우 속였다→목숨 건진 후 복수 가동('진검승부')
[종합] "사람 취급 안 해" 도경수, 김태우 속였다→목숨 건진 후 복수 가동('진검승부')
사진=KBS 2TV '진검승부' 방송분 캡처
사진=KBS 2TV '진검승부' 방송분 캡처
진정은 '이장원 차장검사 살해 용의자'로 공개수배를 당했다. 신아라는 이를 김태호(김태우)에게 항의하다가 경고를 받았다. 그 사이 오도환을 은밀히 추적하던 진정은 오도환이 만나던 배후가 지검장 김태호라는 것을 알게 되자 충격에 휩싸였다. 결국 진정은 "호랑이를 잡으려면 호랑이 굴로 들어가야지"라면서 오도환의 집에 잠입했고, 노트북에서 오도환과 김태호 간 대화를 확인하고는 김태호가 배후라고 확신했다. 신아라를 만난 진정은 오도환과 김태호의 대화를 보여주며 "선배 도움이 필요해요. 지검장님 잡으려면"이라고 부탁했지만 신아라가 망설이는 모습에 "선배도 어느 정도는 눈치 채고 있었잖아"라면서 생각해볼 여지를 남겼다.

끝내 신아라는 김태호를 찾아가 "잘못했습니다. 다신 지검장님 말씀 거역하지 않겠습니다"라고 용서를 구하고 진정의 위치를 알려주겠다는 예상치 못한 제안을 건넸다. 자신에게 누명을 씌운 사람이 김태호라고 생각한다는 진정의 말을 전한 신아라에게 김태호는 미리 수를 알아차린 듯 종료를 누르지 않은 핸드폰과 신아라가 품속에 숨겨둔 녹음펜까지 수거했다. 그러나 신아라는 물러서지 않은 채 진정에 누명 씌웠냐고 재차 물었고, 머뭇대던 김태호는 서현규의 아들 서지한에게 '이장원 차장 살인 사건'을 조작한 서류를 받았던 때를 회상했다. 답을 하지 않는 김태호에 분노한 신아라는 "지금까지 저한테 했던 말씀, 후배들한테 했던 행동, 전부 위선이었습니까? 진검사한테 누명 씌운 것도 모자라 사람까지 보내 죽이려 한 것도..."라고 몰아쳤다. 듣고 있던 김태호는 상사에 대한 예의를 지키라며 신아라의 따귀를 때렸다. 그리고 김태호는 "어쩔 수가 없었어. 이게 내 대답이야"라며 마침내 자신의 짓임을 실토했고, 실망한 신아라는 "저야말로 그동안 감사했습니다"라며 뒤돌아 가버렸다.

김태호가 집으로 들어가려던 순간, 갑자기 진정이 나타났고 몰래 핸드폰 케이스에 숨겨뒀던 도청기로 녹음한 내용을 김태호 앞에서 플레이시켰다. 이어 진정은 "제가 나쁜 놈들한텐 말을 놓습니다 지검장님. 사람 취급을 안 하거든"라며 김태호를 향해 "넌 이제 끝났어"라는 선전포고를 시원하게 날렸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