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장애아 아빠" 주호민, 첫째子 자폐 장애 고백…"'우영우' 판타지적"('유퀴즈')


[종합] "장애아 아빠" 주호민, 첫째子 자폐 장애 고백…"'우영우' 판타지적"('유퀴즈')
[종합] "장애아 아빠" 주호민, 첫째子 자폐 장애 고백…"'우영우' 판타지적"('유퀴즈')
[종합] "장애아 아빠" 주호민, 첫째子 자폐 장애 고백…"'우영우' 판타지적"('유퀴즈')
[종합] "장애아 아빠" 주호민, 첫째子 자폐 장애 고백…"'우영우' 판타지적"('유퀴즈')
[종합] "장애아 아빠" 주호민, 첫째子 자폐 장애 고백…"'우영우' 판타지적"('유퀴즈')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방송 캡처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방송 캡처
웹툰작가 주호민이 첫째 아들이 자폐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은 '죽어야 사는 사람'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가운데, 웹툰작가 주호민이 출연했다.

주호민은 웹툰 '무한동력', '신과 함께', '빙탕후루' 등 인기 웹툰을 그렸다. 주호민은 웹툰 연재를 안 한 지 2년이 넘었다. 이에 대해 "아직 놓진 않았다. 언젠가는 그릴 것"이라며 "저는 재미있는 걸 만들기 좋아하는데 만화로 했을 때 더 훌륭하게 나올 수 있는 이야기가 있다면 언제든지 다시 그릴 것"이라고 말했다.

수입이 톱에 든다고 꼽히는 웹툰작가인 주호민은 빌딩 매입설, 집 궁궐설 등 무성한 소문이 따라다니고 있다. 이에 대해 "다 루머다. 그런 건 전혀 없다"고 답했다. 대신 주호민은 "2013년에 만화 유료화를 시작했다. 그전엔 돈 내고 보는 개념이 없었다. '신과 함께' 다시보기는 한 편당 200원이었다"며 "그때 욕을 많이 먹었다. '돈과 함께'라고 하더라"라고 토로했다. 의기소침해졌지만 "한 달치가 정산금을 봤는데, 그 액수가 세 달 동안 그려야 벌 수 있는 돈이더라. 마침 그 달에 첫째 아이가 태어났는데, 가정 경제에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신과 함께'는 1, 2편으로 나뉘어 영화로도 만들어졌고, '쌍천만'을 기록했다. 원작자인 탓에 '재벌설'이 생겨난 것. 주호민은 "원작자가 어마어마하게 인센티브를 받았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그냥 조금 받았다. 계약을 잘했다. 러닝(출연료 외에 흥행 결과에 따라 추가로 개런티를 지급 받는 방식)으로 계약했는데 그렇게 극적이지는 않다"고 해명했다.

주호민은 '신과 함께'가 흥행한 시기, 오히려 인생의 힘든 시기였다고 고백했다. 첫째 아들이 자폐 판정을 받은 것. 주호민은 "2017, 2018년이었다. 첫째 아이가 2013년생인데 4살쯤 됐을 때 자폐 판정을 받았다. '신과 함께'가 엄청 터졌던 그 시기였다"고 털어놨다. 이어 "밖에 나가면 '축하한다'는 이런 얘기를 듣는데 집에서는 아내와 둘이 앉아 '우리 이제 어떻게 살아야 하나' 했다. 감정의 파도가 크지 않나. 저는 그 순간 인간 주호민이 쓰러지고 비로소 아빠 주호민이 일어난 것 같다. 그때부터는 아이한테 많이 신경 쓰며 살아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호민은 "사실 아이가 자폐 있단 얘기를 안 하고 살았다. 굳이 방송에서 '우리 아이가 자폐가 있어요'라고 안 했다. 이유는 '굳이'였다"며 "어느 순간 아내가 '왜 방송에서 둘째 얘기만 하냐'더라. 뒤돌아보니 은연중에 그런 면이 있더라"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너무 부끄러웠다. 내가 왜 숨기나. 말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한 "진행하던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우리 아이가 자폐가 있다'고 얘기했다. 주변에서 '저 사람이 집에서 전화 오면 나가는 이유가 있었구나' 이해해주는 분들도 생겼다"고 전했다. 주호민은 아이에 대해 "밝고 사람을 너무 좋아하지만 표현이 서툴다. 사람에게 다가가지만 그만큼의 반응은 오지 않기 때문에 외로워 보인다"며 "보고 있으면 항상 안아주고 싶은 친구"라고 애틋한 마음을 표현했다.

주호민은 아들이 태어났던 10년 전 육아 만화를 그린 적 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은 자폐 아동을 키우면서 들었던 생각을 만화로 그려보면 장애, 비장애인 부모들에게 의미 있는 만화가 되지 않을까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최근 자폐 스펙트럼 장애가 있는 주인공이 등장하는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아쉬웠던 점이 있었냐는 물음에 주호민은 "재미있게 봤다. 자폐 스펙트럼에 대한 이해를 준 드라마"라면서도 "아쉬운 건 주변 사람들이 천사밖에 없다. 너무 친절하다. 그게 판타지처럼 느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시청자들에게 장애인 주변인의 롤모델이 제시했다는 점에서는 좋게 본다. 드라마를 본 시청자들이 어떤 이웃이 돼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면 최고의 결과였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호민은 "(발달 장애 아동) 모두가 특출난 능력이 있는 건 아니다"고도 했다. 이어 "가끔 선재(아들)에게 '얘는 뭘 잘하냐'고 묻는데 그건 누구한테 물어도 실례일 수 있다. 막연하게 자폐인은 특출난 무언가가 있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악의가 있는 건 아니고 진짜 모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아들이 장애 판정을 받은 날을 회상하며 주호민은 "장애아의 아빠가 되는 게 그냥 아빠가 되는 것보다 더 생각이 많아진다"며 "아내가 엄청 울었다. 저는 밤에 불을 켜놓고 소파에 앉아 있었는데 아이가 잠을 안 자고 저에게 장난을 치더라. 땀이 나게 놀았다. 아이를 재우고 소파에 앉아 멍하니 앉아있었다"고 기억했다.

최근 주호민이 흉기 강도 피해를 당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기도 했다. 주호민은 당시 상황에 대해 "집에 침입한 A씨가 불치병에 걸린 자식이 있다며 6억 원을 요구했다"며 "나중에 (경찰 조사에서) 알고 보니 A씨 말이 거짓말이었다. 주식 투자해서 진 빚이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6억 원은 없지만, 아이가 치료될 수 있게 생활비 정도는 보태줄 생각도 있었다"며 "거짓말이라고 듣고 나니 화가 났다"며 씁쓸해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