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2TV '태풍의 신부' 방송 화면
사진=KBS 2TV '태풍의 신부' 방송 화면


'태풍의 신부' 박하나와 강지섭이 끈질긴 악연으로 재회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에서는 뷰티샵 손님 심부름을 위해 카페에 방문한 은서연(박하나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이날 백산(손창민 분)의 방해로 오랜 미국 생활을 마치고 돌아온 태풍(강지섭 분)은 "아버지가 이겼다고 생각하지 마세요"라며 대놓고 불쾌감을 표했다.

이에 용자(김영옥 분)는 "오랜만에 보는 아버지한테 하는 말이 그거냐?"라며 혀를 찼으나 인순은 "미국에 있는 애 집 뺏고 돈줄도 다 끊었는데 좋은 말 나오겠어요?"라며 태풍의 편을 들었다.

그 말대로 백산은 태풍이 미국 생활을 지속할 수 없도록 공작을 편 바. 이도 모자라 태풍이 르블랑 입사와 전략적 결혼에 응하지 않을 시 단 한 푼의 재산도 상속하지 않을 거라며 억지 유언장을 작성했다. 이에 태풍은 “협박할 게 돈밖에 없으시죠?”라며 황당해했다.

이어 강백산(손창민 분)은 강바다(오승아 분)에게 자신의 유언장을 소리 내 읽게 했다.

강바다는 "나 강백산은 아들 강백산이 전략적 결혼에 응하지 않을 시 단 한 푼의 재산도 상속하지 않을 것을 유언한다"며 대신 읽었고, 이에 강태풍은 "협박할 게 돈밖에 없으시죠?"라며 어이없어했다.

강백산은 지금까지 증여한 모든 재산을 몰수하고 무상 지급한 유학비, 생활비를 청구한다며 경고했다. 그러면서 "그러니까 회사에 들어와라. 결혼도 하고. 너 하기에 따라서 저 유언장 찢어버릴 수 있다"고 말했다. 강태풍은 "계산기 한번 두드려 보겠다"며 자리를 떴다.

이후 은서연은 강태풍과 부딪히며 구두에 커피를 쏟았다. 강태풍은 화를 내며 "이 신발이 어떤 신발인 줄 아냐. 전 세계에서 단 하나뿐인 슈퍼 레어 컬렉션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은서연은 사과하면서도 "신발에 커피 쏟은 건 그쪽이니까 일종의 쌍방 과실이다"라고 주장했다.

강태풍은 은서연의 스카프로 자신의 신발을 닦았다. 그러면서 "저급한 취향 하고는. 헝겊 쪼가리 가지고"라며 막말을 내뱉었다.
사진=KBS 2TV '태풍의 신부' 방송 화면
사진=KBS 2TV '태풍의 신부' 방송 화면
이에 은서연은 "내 20년 추억을 걸레로 만들었다. 사과해라"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때 은서연에게 전화가 왔고 "도른자. 너 운 좋은 줄 알아라"라고 말했다. 강태풍 또한 "너 다시는 내 눈앞에 띄지 마라"고 소리쳤다.

극 말미엔 바다(오승아 분)와 함께 서연의 숍을 찾은 인순과 그를 알아보고 경악하는 서연의 모습이 그려지며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한편, '태풍의 신부'는 처절한 복수를 위해 원수의 며느리가 된 한 여자(박하나 분)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매주 월요일에서 금요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권성미 텐아시아 기자 smkw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