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아씨들' 작가 "추자현 살아돌아온 장면, 저도 놀랐어요…경고문구 넣을뻔"[TEN인터뷰]


"이 드라마는 가난한 세자매에게 엄청 큰돈이 주어졌을 때의 모습을 담고 있어요. 자매들은 이 돈을 통해 사랑하는 친구의 죽음, 가족, 자기 목숨, 사회적인 의미 등을 알게 되죠. 결말은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게 되고요. 이 돈의 기원은 베트남전에서부터 시작됐어요. 여러 사건을 경험하며 돈의 의미가 달라졌죠. 무언가를 살 수 있고 그런 의미의 돈이 아니라요"

정서경 작가가 이번에는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2018년 ‘마더’에 이어 tvN ‘작은 아씨들’로 대본을 집필한 것. 영화 '아가씨' '친절한 금자씨' '헤어질 결심' 등의 대본을 쓰며 스크린에서 주로 이름을 알렸던 정 작가가 브라운관도 사로잡았다. 여기에 ‘빈센조’ ‘왕이 된 남자’ 등 감각적이면서도 힘 있는 연출로 대중의 사랑을 받은 김희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작은 아씨들'은 가난하지만 우애 있게 자란 세 자매가 대한민국에서 제일 부유하고 유력한 가문에 맞서는 이야기를 그렸다.
'작은 아씨들' 작가 "추자현 살아돌아온 장면, 저도 놀랐어요…경고문구 넣을뻔"[TEN인터뷰]
영화 시나리오를 쓸 때와는 또 다른 느낌이었다던 정 작가는 "'작은 아씨들'은 12부작 드라마다. 한 사람이 12개 이야기를 다 담고 시작할 수 있는 의심이 들더라. 우선 무조건 시작해봤다. 쓰면서 과정과 결과를 만들어갔다"라며 "영화와 드라마는 이야기의 길이 다르다. 2시간과 12시간이 다르듯 깊이감도 차이가 있다. 얼마나 많은 이야기가 들어갈 수 있을까, 드라마에서 구현될 수 있는 건 무엇일까 고민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놉시스가 없는 이유에 대해서는 "12개짜리 이야기를 시작하면서 처음, 중간, 끝을 다 가지고 쓸 수 있을지 확신이 들지 않았다. 제작진들도 늘 다음엔 어떻게 되냐고 물어보더라"라고 설명했다.
'작은 아씨들' 작가 "추자현 살아돌아온 장면, 저도 놀랐어요…경고문구 넣을뻔"[TEN인터뷰]
특히 3화가 제일 힘들었다고. 정 작가는 "내가 영화 시나리오 작가 출신이라 2시간까지는 괜찮다. 그런데 3회부터는 동력을 찾으려고 했다. 우울의 바닥을 치는 장면을 넣어야겠다 싶었다"라며 "인주(김고은 분)의 죽은 동생이 나온 이유다. 가난과 공포의 기억을 넣고 싶었다. 쓰기 어려울 때마다 인물의 깊은 속 안에 뭐가 있는지 보고자 했다"고 말했다.

집필하면서 상상했던 장면이 가장 잘 구현됐다고 생각한 장면은 1부, 8부, 11부 마지막 장면이었다고. 특히 그는 "진화영(추자현 분)이 살아서 재판장에 들어올 때 너무 놀랐다. 감독님에게 경고문구 넣어야 할 것 같다고 말씀드렸다. 작가도 놀랐는데 시청자분들은 얼마나 놀랐겠냐"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작은 아씨들' 작가 "추자현 살아돌아온 장면, 저도 놀랐어요…경고문구 넣을뻔"[TEN인터뷰]
그러면서 배우들의 열연에도 고마움을 표했다. 먼저 정 작가는 극을 이끌어간 세 자매에 대해 "김고은(오인주 역) 배우는 연약하면서도 용맹한 모습을 동시에 가지고 있다. 두 개의 모순되는 특성이 공존하는 배우다. 실제로는 굉장히 스마트한데 어리석은 모습을 구현하는 게 매력이다"라고 극찬했다.

이어 둘째 오인경 역을 맡은 남지현에 대해서는 "드라마의 양식적인 모습과 자기 자신의 본 모습을 동시에 보여주는 인물이다. 대본에 쓰여 있지 않은 감정까지 보여주더라"라고 말했다.

또 막내 오인혜 역을 맡은 박지후에 대해서는 "가장 어리지만 중심을 잡아가는 역할을 잘해주더라"라고 말하며 "세 배우 다 언제라도 다음 작품에서 같이 하고 싶다"고 소망을 전했다.
'작은 아씨들' 작가 "추자현 살아돌아온 장면, 저도 놀랐어요…경고문구 넣을뻔"[TEN인터뷰]
원상아 역을 맡은 엄지원에 대해서는 "최종 빌런이었다. 권력자 아내로서 사치스럽고 경쾌한 연기를 너무 잘했다. 원상아 그대로의 완벽한 모습이었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엄기준은 "처음부터 끝까지 일관성 있는 연기를 보여줬다. 억지 없이 자연스럽게 말이다. 마지막쯤엔 슬프더라. 악역의 진심이 느껴져서 말이다"라며 "망설임 없이 죽는 장면을 보고 놀랐다. 감독님이 박재상(엄기준 분)의 사망 장면을 너무 잘 찍어주셨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현실적인 것에 환상적인 것이 골고루 들어가야 재밌다는 정 작가. 그래서 현실에는 없는 푸른 난초를 소재로 택했다고. 그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같은 느낌이 좋더라. 황당하게 이끌어가는 전개 말이다. 여기에 셜록 홈즈 같은 추리소설 식 전개를 더했다"고 설명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