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 연우./사진제공=MBC
'금수저' 연우./사진제공=MBC


MBC 금토드라마 ‘금수저’ 속 연우의 활약이 심상치 않다.

‘부모를 바꾸어 부자가 된다‘는 도발적인 한 문장, 바로 ‘금수저’의 핵심 캐치프레이즈다. 첫방송 이후 시청률 5%대를 유지하며 안정적인 시청층을 확보, 쾌속 전개와 예상할 수 없는 반전으로 강렬한 질주를 보이고 있는 드라마 금수저. 금수저, 흙수저, 부모 체인징 등 매운 맛 설정 속에서 단연 연우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금수저’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신묘한 금수저를 통해 부잣집에서 태어난 친구와 운명을 바꾸는 이야기를 그린 인생 어드벤처 극으로 극중 연우는 명석한 두뇌는 물론 예쁜 외모까지 소유한 금수저 중 금수저 오여진으로 분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금수저에서 연우는 방송 첫 회부터 웹툰을 찢고 나온 비주얼로 단숨에 몰입을 유발, ‘서울제일고 여신’이라는 설정까지 단번에 납득시킴은 물론 새침하고 도도한 분위기로 앙큼한 매력까지 더했다.

여기에 무남독녀 외동딸, 금이야 옥이야 금수저의 인생을 보여주는 눈부신 의상에 빛을 더하는 연우의 화려한 외모가 어우러지며 2D에서 3D로 연우표 오여진을 완벽히 그려냈다.

모든 게 완벽한 오여진에게는 반전이 숨어있다. 여진은 사실 흙수저로 금수저를 이용하여 친구의 인생을 빼앗아 훔친 인생을 살고 있는 것. 모태 금수저인줄 알았던 여진의 정체는 극 전체를 주무르는 하나의 시작으로, 이후 전개되는 이야기의 ‘핵심 키’가 된다.

지난 시사에서 "3, 4회에는 오여진 양의 활약이 기대되는 만큼 우리의 히든카드"라는 송현욱 감독의 언급 또한 이를 뒷받침하는 대목이다. 매회 버라이어티하게 진행되는 이야기 속 연우는 빠져서는 안 될 핵심 주역으로 우뚝 선 것이다.
'금수저' 연우./사진제공=MBC
'금수저' 연우./사진제공=MBC
중추적인 인물을 연우는 어떻게 표현할까. 금수저를 두고 갈등하는 이승천(육성재 분)과 달리 일말의 망설임 없는 여진의 욕망을 연우는 명확한 딕션, 단호한 어조, 선명한 감정으로 명쾌하게 전달한다.

또한 연우가 표현하는 입체적인 감정선이 절묘하다. 물론 남의 인생을 송두리 째 훔친 여진에게도 깊은 상처가 있고, 이는 ‘후진 없는 불도저’ 여진의 동력으로 작용한다. 은밀히 반짝이는 눈빛, 작게 떠는 표정 등 세밀하면서도 깔끔한 디테일은 ‘스스로 악인을 자처’하는 여진에게 적절한 인간미를 부여, 미워할 수 없는 빌런으로 완성시켰다.

“새롭고 재밌는 연기를 하고 싶었다. 나와 싱크로율 0%인 정반대의 인물 오여진을 연기하면 겁이 없어질 것 같았다”는 연우.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는 금수저에서 빛을 발한 연우가 펼칠 앞날이 기대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