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하는 날 버스킹' 김원준 / 사진제공=SBS미디어넷
'외식하는 날 버스킹' 김원준 / 사진제공=SBS미디어넷


'외식하는 날 버스킹' 김원준이 5년 동안 활동 공백기를 가진 이유를 전했다.

김원준은 최근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양갈비 전문점에서 SBS FiL '외식하는 날 버스킹' 10회 촬영을 진행했다.

김원준은 '어느 순간 활동을 안했는데 이유가 있냐'라는 질문에 "2002년부터 5년 동안 활동 기록이 없는 걸로 알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스스로가 딜레마에 빠졌다. '쇼'(show)라는 곡이 모두가 알고 있는 저의 슈퍼 히트곡이라는 정점이라면 그 이후에 나온 앨범들이 내리막 길이었다"라고 덧붙였다.

김원준은 "잔인하게 그래프를 그리면 네모 모양이다. 중간이 없었다. 꿈 꾼 듯이…"라며 "음악을 계속해야 하나 물음표였다. 5집에서 김동률 씨한테 '쇼'라는 곡을 받은 것처럼 6, 7집 때 제 고집을 줄이고 외부 작곡가들과 컬래버레이션을 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반성을 하게 됐다. 지나고 나니 나 혼자 하려는 강박이 있었던 것 같다. 한마디로 뮤지션 병이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김원준은 비행기 사고로 인한 7집 앨범 활동의 어려움, 사업 실패 등 털어놓으며 "비싼 수업료를냈다. 그 때의(경험이) 지금 살면서 많은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외식하는 날 버스킹'은 외식에 버스킹 공연을 더한 신개념 프로그램. 김원준이 출연하는 방송은 SBS FiL에서 4일 밤 9시 방송되며, 같은 날 10시 SBS M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