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살 연하♥' 백성현 "두 아이의 아빠, 모범이 되고 싶어"('내눈에 콩깍지')


백성현이 결혼 이후 첫 주연을 맡으며 달라진 점을 언급했다.

29일 오후 KBS1 새 저녁 일일드라마 '내 눈에 콩깍지’(극본 나승현, 연출 고영탁)'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날 고영탁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백성현 배누리 최윤라 정수환, 정혜선 박철호 박순천 김승욱 경숙 최진호 이아현 배우 등이 참석했다.

백성현은 재벌 3세 장경준 역을 맡았다. 장경준은 할아버지 장회장(이호재)의 제안대로 회사 일을 배우며 태성리테일 주인이 되기 위한 준비에 나선다.

이날 그는 “두 아이의 아빠가 되다 보니까 삶의 책임감이 강해진 것 같다. 아이들에게 조금 더 모범이 되는 아빠가 되고 싶어서 노력하고 있다. 인생에서 가장 큰 이벤트를 치러서 드라마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졌다”고 말했다.

이어 "9년 전과 지금을 비교하자면, 그때는 이해가 안 됐지만 (연기로) 풋풋하게 표현한 적이 많다. 지금은 오히려 모든 게 가슴 아프고 와 닿은 부분이 많았다. 특히 소복희 선생님 대사만 보면 가슴이 몽글몽글해졌다"고 진심을 전했다.

한편 '내 눈에 콩깍지'는 30년 전통 곰탕집에 나타난 불량 며느리, 무슨 일이 있어도 할 말은 하는 당찬 싱글맘 영이의 두 번째 사랑, 그리고 바람 잘 날 없는 사연 많은 가족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전통적 사고관을 가진 부모와 MZ세대 자식들의 갈등과 사랑, 그들의 인생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에 새로운 가족의 정의와 의미를 다시금 되새겨보는 계기를 선사할 예정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