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잡' 정일우./사진제공=9아토ENT,제이원인터네셔널컴퍼니
'굿잡' 정일우./사진제공=9아토ENT,제이원인터네셔널컴퍼니


배우 정일우가 권유리와의 열애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지난 27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배우 정일우를 만나 ENA 수목드라마 '굿잡'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29일 종영하는 '굿잡'은 재벌 탐정 은선우와 초시력 능력자 돈세라(권유리 분)가 함께 펼치는 히어로맨틱(Hero+Romantic) 수사극. 극중 정일우는 엄마의 죽음을 파헤치는 재벌 탐정 은선우 역을 맡아 열연했다.

정일우는 권유리와 MBN '보쌈-운명을 훔치다'에 이어 연이어 호흡을 맞췄다. 그는 두 번째라 훨씬 편했다며 "'보쌈'에서는 키스신이 없어서 '굿잡' 감독님이 키스신을 예쁘게 찍으려고 현장에서 많이 준비했다. 책상에 앉았다가 무릎에 앉는 건 감독님의 아이디어였는데 잘 담긴 것 같다. 유리가 리드를 잘한다. 나한테 이럴 때 손 잡아줘야 한다, 끌고 가줘야 한다고 말해줬다. 유리는 긍정적이고 연기하는 자세가 굉장히 적극적이다. 아이디어도 많이 내고 욕심도 있다"고 칭찬했다.

물론 걱정도 있었다. 정일우는 "처음 감독님이 유리를 추천했을 때 걱정이 되긴 했다. 전작이 워낙 잘됐기 때문"이라며 "평상시 유리가 가지고 있는 매력이 돈세라 캐릭터에 충분히 담겨 있다고 생각했다. 대본을 읽었을 때 초반에는 선우보다 세라의 매력이 훨씬 많다고 느껴서 유리한테 너가 하면 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적극적으로 이야기했다. 너무 잘 소화해줘서 고맙고, 수고했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두 작품 연속 호흡을 맞추는 것에 사귀는 사이 아니냐는 우스갯소리도 나오는 상황. 이에 정일우는 "좋은 동료이자 친구"라고 강조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