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 새 입주자에게 이루안 뒷담화→울면서 코인 채굴 ('펜트하우스')


김보성의 빈자리에 변호사 겸 CEO 입주자 임현서가 등장했다.

30일 방송된 채널A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이하 펜트하우스)에는 IT업체 CEO로 회사 운영자금을 위해 생존경쟁에 뛰어든 ‘서바이벌 전문가’ 임현서가 새로운 입주자로 투입됐다. 새로운 입주자에 대한 궁금함이 높아진 가운데 식사시간이 다가왔다. 펜트하우스의 주인 이루안은 거침없이 음식을 덜어냈지만, 가져간 티가 나지 않도록 교묘하게 분배했다. 4층의 이시윤과 최미나수, 3층의 서출구와 장명진도 균등분배보다는 배고픔을 선택하고 음식을 양껏 덜어냈다. 2층의 낸시랭과 지반은 적은 양에 충격받았지만, 1층에 있을 새 입주자를 위해 극소량만 담아내는 배려를 보였다.

이후 1층의 임현서 앞에 최미나수, 이시윤, 이루안, 장명진이 나타났다. 서출구와 비밀연합을 맺은 장명진은 임현서에게 ‘소속된 연합 없는 처지’를 내세우며 연합을 제안했다. 그러는 동안 서출구는 낸시랭과 지반을 잡아두며 낸시랭이 임현서를 포섭할 가능성을 차단했다. 하지만 결국 낸시랭도 임현서를 찾았고, 그녀가 강하게 어필을 시작하자 불편해진 이루안과 이시윤은 자리를 떴다. 이루안이 떠나자 낸시랭은 “루안이가 펜트하우스 주인이 되며 규칙을 다 깼다”며 뒷담화를 이어갔다.

이어 펜트하우스의 새 주인을 선정하는 ‘코인 채굴’ 미션이 시작됐다. 각각 10만원, 20만원, 100만원 코인이 숨겨져 있는 3평, 10평, 40평의 구역에서 입주자들이 제한시간 동안 직접 땅을 파 코인을 채굴하고, 제일 많은 금액을 차지한 1인이 펜트하우스의 주인이 된다. 이루안 연합과 낸시랭 연합 모두 각자의 작전대로 구역을 나누어 땅을 파기 시작했다. 10분간의 1라운드가 종료되고 지반이 100만원을 채굴해 선두가 되자 서출구는 “코인 찾으면 지반을 부르자”라며 낸시랭에게 ‘몰아주기’를 제안했다. 하지만 낸시랭은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고 10만원짜리 코인 30개가 있는 3평에서의 채굴에 몰두했다.

현실에서도 코인 투자 실패로 8천만원을 잃은 서출구는 결국 미션에서조차 코인 채굴에 실패했고, 자신을 포함한 많은 것들을 돌아보며 오열했다. 임현서가 110만원 코인 채굴로 앞섰지만, 낸시랭은 집념을 발휘해 30개 중 21개의 코인을 채굴하며 210만원을 달성하고 다시 펜트하우스의 새 주인이 되었다. 밥도 못 먹은 상태에 감정소모까지 심해 지쳐 있던 낸시랭은 “내 스스로가 대견한 동시에 너무 불쌍했다”라며 눈물을 흘렸고, 든든한 아군 지반과 함께 기쁨을 함께했다. 숙적이 된 이루안도 “저 언니의 진심이 담겨있다, 저 코인은…”이라며 낸시랭의 집념을 인정했다.

전날과 달리 이루안은 1층으로, 이루안의 연합인 이시윤과 최미나수는 2층으로 떨어졌다. 낸시랭은 자신의 아군이라고 여전히 믿는 서출구와 포섭 대상 임현서를 4층에 함께 뒀고, 지반과 장명진을 3층에 배정했다. 일일상금 3천만원 분배 때도 펜트하우스부터 3층까지의 5인에게만 각 600만원씩 분배를 제안해, 균등 분배를 깼던 이루안과 그 연합에 대한 복수를 이뤘다.

다시금 엘리베이터 이동이 가능해지자, 낸시랭 서출구 지반 임현서는 4층에, 이루안 이시윤 최미나수 장명진은 2층에 모여 탈락자 후보에 대한 연합의 의견을 모았다. 서출구는 최미나수를 다음 탈락자로 하자며 여론을 몰고 있었다. 서출구의 계획을 알고 있던 이루안은 이시윤과 함께 서출구를 찾아와 비밀 대화를 요청했고, 낸시랭보다 최미나수가 먼저 떠나야 하는 이유를 물어봤다. 이에 서출구는 “(낸시랭이) 싫다. 이빨 다 뽑아버릴 거다”라며 아직은 때가 아님을 강조했다. 양측 연합 모두 뚜렷한 탈락후보를 정하지 않은 가운데 엘리베이터 이용은 종료됐다.

한편, ‘브레인’ 임현서는 “출구 님이 마지막까지 남을 것 같다. 양쪽 진영과 잘하시길래…”라며 단 하루 만에 비밀연합과 배신의 상황을 파악했다. 서출구는 임현서의 빠른 계산에 긴장했다. 새로운 브레인의 등장으로 긴장감이 더해진 펜트하우스의 다음 탈락자는 누가 될 것인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총 상금 최대 4억원을 놓고 입주자 8인의 경쟁이 펼쳐지는 서바이벌 예능 채널A ‘입주쟁탈전: 펜트하우스’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며, 국내 최대 규모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웨이브(Wavve) 오리지널로도 만날 수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