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떼구' /사진제공=채널S
'라떼구' /사진제공=채널S


김구라의 라떼9’(라떼구)가 상상초월 놀라운 월드 스타들의 가족사를 공개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채널S 예능 ‘김구라의 라떼9’(이하 ‘라떼9’)에서는 특별 MC로 김구라의 아들 그리가 함께해 부자 케미를 선보였다. MZ 손님으로는 그룹 로켓펀치 수윤, 연희가 함께했으며 ‘월드 스타의 놀라운 가족사’를 주제로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구라는 할리우드 배우 잭 니콜슨 가족을 9위로 소개하며 “출생의 비밀이 없으면 K-아침 드라마가 아니라는 말이 있다. 우리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복잡하다. 정신 단단히 차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잭 니콜슨이 왕성하게 활동 중인 30대 시절, 그의 가족사에 의문을 품은 한 기자로부터 “당신의 누나가 친엄마라는 사실을 아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알고 보니 열여덟 살 위의 큰 누나가 그의 친엄마였던 것. 하지만 출생의 비밀을 알았을 때는 이미 친엄마가 세상을 떠났던 뒤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시에나 밀러와 약혼한 지 1년도 안 돼서 초고속 결별한 주드 로의 이야기는 6위에 올랐다. 주드 로가 시에나 밀러와 헤어진 배경에는 바로 전처 사이의 세 아이를 돌보던 유모와 바람이 났기 때문이었다. 주드 로는 와인을 마시며 유모에게 육아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고, 그러다 두 사람은 선을 넘어버렸다. 이들의 은밀한 관계가 들통나게 된 상황 역시 충격적이었다. 바로 주드 로의 아이가 시에나 밀러에게 두 사람이 한 침대를 쓴다고 말한 것. 이를 들은 수윤은 “최악인데?”라며 경악했다.

이어, 피는 못 속이는 할리우드 스타 2세들의 활약상이 4위에 담겼다. 미국과 프랑스의 배우이자 조니 뎁과 바네사 파라디의 딸로 유명한 릴리 로즈 뎁이 소개됐다. 과거 신부전증을 앓아 병원 생활을 한 그는 최근 정호연과 함께 영화 ‘더 가버니스’ 주연으로 발탁되는가 하면 블랙핑크 제니가 나오는 미국 시리즈물 ‘더 아이돌’의 주연으로 캐스팅되는 등 지금은 그 누구보다 왕성히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다.

월드 스타 2세들의 활약상을 듣던 그리는 “아빠가 185cm고, 엄마가 172cm다”라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하지만 정작 자신은 175cm라면서 “11세 때 한의원에 갔는데 예상 키가 197cm로 나왔다”고 폭로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만들었다. 그리는 “도대체 언제 크냐? 군대 다녀오면 197cm 되는 거냐?”고 물었고, 김구라는 “잘 자고 먹어야 한다”며 급수습했다.

대미를 장식한 1위로는 ‘알고 보니 반전 가문’ 월드 스타들이 소개됐다. 그 가운데 라떼 시절 만인의 이상형으로 꼽히던 휴 그랜트를 언급한 김구라는 “대대손손 입이 떡 벌어지는 귀족 가문”이라 밝혔다. 의사, 정치인, 군인 등 수많은 인재를 배출한 그의 집안에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부터 미국 초대 대통령 조지 워싱턴까지도 속해 있었다. 이뿐 아니라 영국 왕족 정치가, 총리 등 엄청난 스펙의 인물들이 줄줄이 이어져 놀라움을 선사했다.

‘김구라의 라떼9’는 매주 수요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