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T스튜디오지니
사진제공=KT스튜디오지니


정일우와 권유리의 묘한 인연이 시작됐다.

지난 24일 ENA 수목드라마 ‘굿잡’이 첫 방송됐다. 이날 방송은 2.322%의 시청률을 기록, 좋은 스타트를 끊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2.84%까지 치솟았다. (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

이날 방송에서는 재벌 탐정 은선우(정일우 분)가 20년 전 사라졌던 어머니의 목걸이 ‘여왕의 눈물’을 찾아 그날의 진실을 밝히려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는 자신의 가장 친한 친구이자, 직속 변호사, 그리고 천재 해커인 양진모(음문석 분)와 함께 ‘여왕의 눈물’을 지금까지 누가 가지고 있었는지 수사를 시작했다.

먼저 그는 목걸이가 나온 불법 경매장에서 장부를 확보해, 유명한 도둑 강춘길(최기섭 분)이 이를 경매에 넘겼다는 것을 알아냈다. 이어 카지노에서 강춘길을 만나 그가 이 목걸이를 처음 훔친 장소가 여배우 오아라(신고은 분)의 집이라는 점까지 파악했다. 이 과정에서 펼쳐지는 은선우의 변장 퍼레이드가 눈을 즐겁게 했다. 은선우는 은강그룹 회장실과 양진모의 변호사 사무실을 잇는 비밀 공간에서 할아버지, 교포 도박꾼 등 다양한 인물로 변신했다. 재벌 회장다운 스케일과 수사에 대한 진심이 시청자들에게도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은선우는 이번 수사를 진행하는 중 알게 모르게 계속 ‘프로 N잡러’ 돈세라(권유리 분)와 엮였다. 먼저 불법 경매장에서 장부가 든 USB를 들고 달아나던 은선우가 배달 아르바이트 중인 돈세라의 스쿠터를 자신의 것으로 착각해 타고 도망쳤고, 카지노에서는 현상수배범 강춘길과 같이 있는 모습을 보안요원으로 일하던 돈세라에게 딱 걸려 곤욕을 치렀다. 이에 더해 양진모의 변호사 사무실 1층에 돈세라의 베프 사나희(송상은 분)가 빵집을 오픈하며 이들의 인연이 계속해서 이어질 것임을 예고했다.

이렇게 은선우와 사사건건 엮이는 돈세라는 독수리보다 좋은 시력을 가진 초시력 능력자. 이 능력을 활용해 은선우, 양진모를 추적하던 그는 오아라 집에 몰래 들어가는 은선우를 발견했다. 돈세라가 더더욱 은선우를 수상한 사람이라고 착각할 만한 상황이었다. 이에 돈세라는 그를 바로 경찰에 신고했으나, 곧 은선우가 들어간 집에 피가 흥건하다는 걸 발견하고 충격에 빠졌다.

은선우 역시 이 피를 보고 당황해 오아라의 집에서 나오려 했다. 하지만 돈세라의 빠른 신고로 그는 현장에서 경찰과 딱 마주치게 됐다. 피가 가득한 여배우의 집에서 경찰에 체포되는 위기에 처한 재벌 회장 은선우. 그가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지, 또 악연인 듯 인연인 듯 계속 이어지는 은선우와 돈세라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할지 호기심을 자아내는 엔딩이었다.

‘굿잡’ 1회는 재벌 탐정 은선우와, 초시력 능력자 돈세라가 서로 엮여 가는 과정을 톡톡 튀는 전개로 그려냈다. 정일우와 권유리는 붙을 때마다 터지는 케미스트리와 찰떡 연기 호흡으로 앞으로의 ‘굿잡’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여기에 양진모로 분한 음문석, 사나희로 분한 송상은의 코믹 연기가 더해져 빵빵 터지는 웃음도 선사했다.

‘굿잡’ 2회는 오늘(25일) 밤 9시 ENA 채널에서 방송되며 ENA DRAMA, 올레tv, seezn(시즌)을 통해서도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